60~74세 AZ 6월 미접종자 7월 5~17일 화이자 접종

이달 23~30일 예약…약 20만명 대상 문자로 개별 안내
21일 0시 기준 1회 이상 접종자 1500만여명…국민 29.2%

강수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6/22 [12:21]

60~74세 AZ 6월 미접종자 7월 5~17일 화이자 접종

이달 23~30일 예약…약 20만명 대상 문자로 개별 안내
21일 0시 기준 1회 이상 접종자 1500만여명…국민 29.2%

강수현 기자 | 입력 : 2021/06/22 [12:21]

정부가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예약했지만 이달 중으로 접종을 받지 못하는 60~74세 및 만성중증호흡기질환자 등에게 7월 5일부터 17일까지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기로 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은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대상자는 약 20만 명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사전 예약은 오는 23일 0시부터 30일 오후 6시까지 8일간 진행된다. 대상자에게는 사전예약 기간 및 접종 일정 등을 문자메시지로 개별 안내한다.

 

사전예약은 누리집에서 본인 또는 자녀들의 대리예약이 가능하고, 1339 콜센터나 지자체 콜센터 등에 전화로도 예약을 할 수 있다.

 

▲ 1차 백신 접종이 1천만 명을 훌쩍 넘어선 지난 11일 오전 서울 중랑문화체육관에 마련된 코로나19 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국민소통실

 

한편, 정 본부장은 “21일 0시 기준 1회 이상 접종자는 1500만여 명으로 전 국민의 29.2%가 받으셨고, 이 중에 404만여 명은 접종을 완료해서 접종완료율은 전 국민 대비 7.9%”라고 전했다.

 

또한 60∼74세 연령층 등을 대상으로 1만 3000여곳의 위탁의료기관에서 본격적으로 접종을 시작한 이후 인구대비 접종률은 60대 83.1%, 70대 87.3%, 80세 이상 77.9%로 나타났다.

 

이에 추진단은 3분기 본격 접종이 시작되는 7월 중순까지는 새로운 대상군에 대한 1차 접종보다는 백신별 접종 간격에 따라 예정되어 있는 2차 접종 위주로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7월 접종 사전예약 진행과 위탁의료기관의 화이자 및 모더나 백신 등 접종 준비 및 오접종 방지 대책 마련을 위한 교육 등 3분기 접종을 준비한다.

 

정 본부장은 “지난주에는 하루 평균 확진자가 444.4명으로 전 주에 비해서 15.2% 감소했다”고 밝혔다.

 

수도권 발생이 감소세를 보이는 가운데 호남·강원·제주권도 지속 감소 중이며, 충청·경북·경남권도 전주 대비 감소 양상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고령층에 대한 예방접종 확대 이후 주간 사망자는 10명대를 유지하고 있으며, 치명률도 지난 3월 19일 1.73%에서 지난 5월 19일에는 1.43%로, 다시 한달 후인 19일에는 1.32%로 감소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최근 1주일간 일평균 환자 발생이 400명대로 감소했지만 다중이용시설에서의 일상 속의 감염이 지속되고 있고 변이 바이러스의 유입 및 국내 전파 등의 위험요인이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최근에는 가족, 지인, 직장 등 소규모의 접촉 감염으로 인한 비중이 49.5%로 계속 증가하고 있고, 감염경로 조사 중인 비율도 26.4%로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정 본부장은 “이러한 대응을 위해서는 조기발견과 조기진단이 중요하다”며 “특히, 예체능 등 학원 및 교습시설에 대한 방역 점검 강화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들어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운영 제한을 완화하고 또 거리두기 개편안을 시범 적용하는 지역이 확대되고 있어서 확진자 증가의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방역당국은 유흥시설 종사자와 목욕장 등에 대한 선제검사를 강화하고, 콜센터나 인력사무소와 같은 감염이 취약한 사업장에 대한 집중 점검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100뉴스
강수현 기자
ksh@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