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문제 스마트 기술로 해결…서울 서대문구 등 15곳서 추진

국토부,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대상지 최종 선정

강수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4/21 [13:51]

지역 문제 스마트 기술로 해결…서울 서대문구 등 15곳서 추진

국토부,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대상지 최종 선정

강수현 기자 | 입력 : 2021/04/21 [13:51]

국토교통부는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대상지로 서울 서대문구와 충남 천안시 등 15곳을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사업은 주민 체감도가 높고 상용화가 쉬운 스마트 기술을 도시재생뉴딜사업지역에 적용해 안전, 교통 등 분야에서 지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해 처음 도입됐다.

 

선정된 지자체에는 최대 5억원의 국비가 지원된다. 지자체는 도시재생사업의 매칭 비율에 따라 사업비의 40∼60%를 부담한다.

 

국토부는 지난달 공모를 통해 지자체 26곳의 신청을 받아 주민 의견수렴과 타당성, 실현 가능성, 효과 등을 고려해 15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 서울 서대문구의 ‘스마트 안심보행 서비스’.



선정된 15곳은 서울(서대문구), 대구(달서구, 동구), 인천(동구, 중구), 경기(광명), 충남(서산, 천안), 전북(김제, 전주, 정읍), 경북(경주, 성주), 경남(고성), 제주(서귀포) 등이다.

 

충남 천안시는 상습침수지역에 있는 산책로에 스마트 예보·경보 시스템을 구축해 하천 수위가 적정 수준 이상으로 상승하면 하천 입구를 자동으로 차단해 주민 안전을 확보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경남 고성군은 노령인구 분포가 높은 무학마을의 복지 사각지대 해결을 위해 독거노인 모니터링 서비스를 도입한다.

 

독거노인 가구에 움직임 감지 LED조명과 동작 감지 센서 등을 설치하고 설정시간 이상 움직임이 없는 등의 이상 징후가 감지될 시 보호자 및 유관기관에 연락과 출동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경북 성주군의 스마트 클린로드는 온도 및 습도를 측정하는 스테이션을 설치해 환경 변화에 따라 자동으로 도로 살수장치가 작동돼 열섬현상을 완화한다.

 

서울 서대문구는 천연·충현동 인근 통학로에 지능형 폐쇄회로TV(CCTV)와 속도위반 경보장치 등을 설치해 과속차량과 사각지대 보행자 접근 정보 등을 전광판에 표출하는 사업인 스마트 안심보행 서비스를 시행한다.

 

최종 선정된 15곳의 사업지는 5월부터 국비가 교부돼 사업이 본격 착수될 예정이다.

 

박상민 국토부 도심재생과장은 “이번 사업으로 안전·소방, 생활·복지, 에너지·환경, 교통 등 주민 생활과 밀접한 4대 분야를 중점으로 스마트서비스를 활용해 지역 내 현안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100뉴스
강수현 기자
ksh@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