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조치로 주목할 만한 성과를 거둔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 사업

전국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 시행 결과를 발표한 행정안전부, 간단한 조치만으로도 큰 효과가 발생

백진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1/28 [17:05]

작은 조치로 주목할 만한 성과를 거둔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 사업

전국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 시행 결과를 발표한 행정안전부, 간단한 조치만으로도 큰 효과가 발생

백진호 기자 | 입력 : 2021/01/28 [17:05]
100뉴스,백뉴스,노인,시니어,행정안전부,교통사고잦은곳개선사업,결과,개선,교통사고,노인보행자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가 전국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특별광역시 기준으로 한 해 교통사고 5건 이상, 그 외 지역 기준으로 3건 이상 발생한 지점) 시행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 결과에 따르면 개선 사업을 시행한 지역에서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86.5%, 교통사고 건수는 31.5% 감소했다. 이는 지난 2018년에 개선 사업을 완료한 전국 179개소를 대상으로 사고 현황(개선 전 3년 평균과 개선 후 1년간)을 분석(도로교통공단과 함께 진행)한 결과다.

 

사업 시행 전 3(2015~2017)간 연 평균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37명이었다. 하지만 사업 시행 후인 2019년에는 5명으로 줄었다. 시행 전 연 평균 1491건이었던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시행 후 121건으로 감소했다. 주목할 만한 점은 신호기 증설무인교통단속장비 설치 등의 간단한 개선 조치만으로 이 같은 성과를 냈다는 사실이다.

 

주요 개선 사례로는 경기도 안산시 고잔동 안산우체국교차로와 충북 청주시 오창읍 오창초교 사거리를 들 수 있다. 개선 조치가 이뤄지기 전, 안산시에서는 연 평균 22.3건의 교통사고가 일어났지만, 개선 사업이 시행된 후에는 교통사고 건수가 11(51% 감소)으로 줄었다. 청주시에서는 연 평균 6.3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는데, 개선이 이뤄진 후에는 1(84% 감소)만 발생했다.

 

교통사고 피해를 줄이고자 1988년부터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을 추진해온 행안부는 지난해까지 전국 1 1197개소를 개선했다. 올해에는 297개소에서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윤종진 행안부 안전정책실장은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곳에 대해 철저한 사고 원인 분석 후 맞춤형 개선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줄이기(2022년까지 2천 명 수준으로 감소) 목표 달성을 위해 사업 효과가 검증된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도로교통공단이 발표한 분석 결과에 의하면,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줄어든 반면에 노인 보행 사망자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했다(본지 기사). 이에 향후 추진될 행안부의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이 교통사고뿐만 아니라 노인 보행 사망자 수 감소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바라본다.

 

[백뉴스(100NEWS)=백진호 기자]

100뉴스 /
백진호 기자
ksh@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00뉴스, 백뉴스, 노인, 시니어, 행정안전부, 교통사고잦은곳개선사업, 결과, 개선, 교통사고, 노인보행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