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정산, 알차게 준비하고 두둑히 환급 받자

복잡한 연말정산, 올해 시니어들이 받을 수 있는 혜택은?

이승열 기자 | 기사입력 2021/01/04 [19:22]

연말정산, 알차게 준비하고 두둑히 환급 받자

복잡한 연말정산, 올해 시니어들이 받을 수 있는 혜택은?

이승열 기자 | 입력 : 2021/01/04 [19:22]
100뉴스,백뉴스,시니어,노인,실버,연말정산,국세청,연말정산간소화서비스,13월의월급,세금폭탄

 

연말정산 시즌이 돌아왔다. 연말정산은 ‘13월의 월급’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꽤 큰 이익을 가져다준다. 통계청이 4일 발표한 ‘2020년도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귀속 근로소득세 연말정산 신고자 1,283만 명은 평균 60만 원의 환급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신고자의 3명 중 2명(66.9%)은 세금을 돌려받은 셈이다.

 

하지만 준비가 부족하다면 연말정산은 ‘세금폭탄’이 돼서 돌아올 수 있다. 지난해 근로자 중 380만 명은 1인당 평균 84만 원을 국가에 납부해야만 했다. 이들의 세금 납부액 총합은 무려 3조2천억 원에 달했다.

 

연말정산의 준비는 소득공제와 세액공제의 차이를 구분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 우선, 소득공제란 1년 동안의 총 급여 중 일부를 필요경비로 인정해 일정 금액을 차감하는 방식이다.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개인의 총 소득을 줄여주고, 감면된 소득을 토대로 세금을 정산하는 방식이다.

 

반면, 세액공제는 지불해야 할 세금 자체를 감면해주는 제도이다. 총 소득에서 감면되는 소득공제와는 차이를 보인다. 세액공제는 특별세액공제와 표준세액공제로 구분할 수 있는데, 특별세액공제는 △기부금 △보장성보험료 △교육비 △의료비 등을 의미하며, 이외의 것들은 표준세액공제에 포함된다.

 

100뉴스,백뉴스,시니어,노인,실버,연말정산,국세청,연말정산간소화서비스,13월의월급,세금폭탄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특수한 상황이 고려돼 월별 소득공제율이 변경됐다. 2020년 1~2월, 8~12월은 전년(2019년)과 동일하나 3월은 △신용카드 30% △체크카드 60% △도서·공연·박물관·미술관 사용금 60% △전통시장·대중교통 사용금 80%가 공제된다. 4~7월은 모든 금액의 80%가 공제된다.

 

또한, 소비 활성화를 위해 신용카드 사용분의 소득공제 한도액도 한시적으로 상향된다. 1년 동안의 총 급여가 7천만 원 이하일 경우에는 기존 300만 원에서 330만 원으로, 총 급여가 7천만 원에서 1억2천만 원 이하일 경우에는 기존 250만 원에서 280만 원으로, 총 급여가 1억 2천만 원을 초과할 경우에는 기존 200만 원에서 230만 원으로 변경됐다.

 

베이비붐 세대가 은퇴 적령기로 들어서면서 50세 이상 시니어를 대상으로 추가 세액공제도 실시된다. 50세 이상 근로자를 대상으로 연급저축계좌 공제한도는 기존 400만 원에서 600만 원으로 상향됐고, 퇴직연금과 합산할 때는 기존 700만 원에서 900만 원까지 상향됐다. 이에 따라 여유자금이 있는 시니어라면 추가 납입을 통해 공제를 극대화할 수 있다.

 

무주택자들을 위한 주택청약종합저축 공제도 존재한다. 해당 공제 대상은 근로소득의 총 급여가 7천만 원 이하인 무주택 세대의 세대주로서, 청약저축과 주택청약종합저축, 현재는 폐지된 근로자주택마련저축 등의 ‘주택마련저축’ 납입자이다. 대상자는 주택마련저축에 납입한 금액의 최대 40%까지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무주택 근로자 중 월세 거주자들도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총 급여가 5천5백만 원 이하일 경우에는 총 월세 지급액의 12%까지, 총 급여가 5천5백만 원~7천만 원일 경우에는 10%까지 공제가 가능하다. 단, 거주지 월세가 750만 원 이하여야 한다. 고시원이나 주거용 오피스텔 역시 공제 대상에 포함된다.

 

100뉴스,백뉴스,시니어,노인,실버,연말정산,국세청,연말정산간소화서비스,13월의월급,세금폭탄

 

많은 설명을 해도 연말정산은 복잡하고 어렵다. 이러한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국세청은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를 통해 국민들에게 보다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해당 서비스는 ‘국세청 홈택스’를 통해 이용이 가능하며, 본인인증 한 번으로 공제받을 수 있는 내역을 쉽게 조회할 수 있다.

 

단, 해당 서비스에서 △기부금 △장애인보장구 구매·임차비용 △가족의 해외 교육비 △월세 세액공제 △치매·암 등의 중증환자 장애인 증명서 △취학 전 아동 학원비 등은 조회되지 않기 때문에 별도의 서류 준비가 필요하다. 간소화 자료 확인은 이달 15일부터 가능하다.

 

국세청은 “매년 연말정산이 종료된 후 신고 내용의 적정성을 검증하여 부당공제 혐의자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며 “연말정산 시 증명자료를 꼼꼼하게 챙기는 것도 중요하지만, 부당공제로 인한 가산세를 부담하지 않는 것도 절세전략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백뉴스(100NEWS)=이승열 기자] 

 

100뉴스 /
이승열 기자
ksh@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00뉴스, 백뉴스, 시니어, 노인, 실버, 연말정산, 국세청, 연말정산간소화서비스, 13월의월급, 세금폭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