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무임승차비용, 누가 부담해야 할까?” 여론조사 결과 공개

국가가 절반 이상 부담해야 한다는 의견 70.7%, 무임승차 폐지 의견은 22%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1/03 [16:49]

“지하철 무임승차비용, 누가 부담해야 할까?” 여론조사 결과 공개

국가가 절반 이상 부담해야 한다는 의견 70.7%, 무임승차 폐지 의견은 22%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0/11/03 [16:49]
100뉴스,백뉴스,시니어,노인,교통,무임승차,무임수송,서울교통공사,지하철,복지

▲ 무임승차 비용을 국가가 반 이상 부담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공=서울교통공사

 

서울교통공사 등 전국 6개 도시철도 운영기관이(서울, 부산, 인천, 대구, 광주, 대전) 지난 10월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사회문화발전연구원에서 조사를 실시했다.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약 70.7%가 국가가 무임승차비용의 절반 이상을 부담해야 한다고 생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무임승차 제도를 ‘잘 알고 있다’라고 답한 응답자(806명) 중 23.9%는 국가가 무임소송 비용을 100% 부담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46.8%는 국가와 지자체에서 반반씩 나눠서 부담하는 것을 이상적인 것으로 꼽았다.

 

중장년층인 50~64세 및 무임승차 혜택을 받고 있는 65세 이상을 포함, 모든 연령대에서 무임수송 비용을 국가가 절반 이상 부담해야 한다고 대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하지만 현재 운영기관에서 무임수송 비용을 전액 부담하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 것은 조사 대상의 40%에 불과했다.

 

무임승차 제도에 대해 잘 알고 있는지에 대한 설문에 대해서는 전체의 80.6%가 어느 정도 알고 있거나 자세히 알고 있다고 답했으나, 비용을 부담하고 있는 주체에 대해서는 40.7%만이 도시철도 운영기관이라고 답했다.

 

동시에 운영기관 재정 악화의 주요인으로도 무임승차가 꼽혔다. 전체 응답자 중 무임수송(노인, 장애인, 유공자 등)으로 운영기관의 재정이 악화된다고 대답한 비율은 47.2%로 가장 높았다. 

 

반면에 무임승차 제도의 변화가 필요한 지를 묻는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의 22.3%만이 폐지해야 한다고 응답했으며, 유지(30%), 또는 현행제도에 대한 변화(46.3%)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상대적으로 더 많았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여론조사 결과는 더 이상 지하철 운영기관이 무임승차에 필요한 비용을 모두 부담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것을 시사한다”라며, 정부가 무임승차 비용 부담에 대한 전향적인 모습을 보여주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100뉴스,백뉴스,시니어,노인,교통,무임승차,무임수송,서울교통공사,지하철,복지

▲ 시민 토론회 포스터  © 제공=서울교통공사

 

한편 6개 도시철도 운영기관 노사는 오는 11월 4일, 국회의원, 시민단체와 함께 ‘도시철도 공익서비스 손실 국비보전 법제화 추진’ 시민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토론회는 유튜브를 통해서도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다. 

 

[백뉴스(100NEWS)=김영호 기자]

100뉴스
김영호 기자
zerofive@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00뉴스, 백뉴스, 시니어, 노인, 교통, 무임승차, 무임수송,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복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