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22년까지 노인보호구역 늘린다

노인보호구역이란?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4/13 [10:22]

정부, 2022년까지 노인보호구역 늘린다

노인보호구역이란?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0/04/13 [10:22]


[백뉴스(100NEWS)=김영호 기자] 한국은 보행자 사고 중에서도 고령자 비율이 높은 편이다. 행정안전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도로교통사고 사망자 3,781명 중 보행 사망자는 1,487명이었으며, 그중 고령자 보행 사망자는 842명이었다.

 

고령 보행자 사고 비율은 2014년 48.1%에서 2016년 50.5%, 2018년 56%로 계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본지기사) 이에 도로교통부에서는 노인보호구역을 만들고 관리중이다.

 

노인보호구역이란 교통약자인 고령자를 교통사고 위험에서 보호하기 위해 양로원, 경로당, 노인복지시설 등 고령자들의 통행량이 많은 구역을 선정하여 안전한 통행을 보장하고자 지정된 구역으로 ‘실버존’이라고 하기도 한다. (도로교통공단, 2018)

 

노인보호구역의 지정대상은 이 외에도 ‘노인복지법’ 제31조에 따른 노인복지시설 중 행정안전부령으로 정하는 시설 등과 ‘자연공원법’ 제2조에 따른 자연공원, ;도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법률‘ 제2조에 따른 도시공원 등이 포함된다.

 

노인보호구역은 지자체에서 지정 및 운영하며, 어린이 보호구역과 동일하게 통행속도가 시속 30Km로 제한되고, 주정차가 금지된다. 

 

도로교통공단은 고령자들은 판단능력과 대처능력이 떨어지고 걸음이 느려 횡단 중 사고가 많이 발생하므로 운전자들의 서행이 각별히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4월 9일, 국토교통부는 오는 2022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를 2,000명대로 감축시키기 위한 합동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발표된 대책에는 △도심부 주행 속도 하향 정착 △음주운전 사고부담금 확대 △교통안전문화 확산 외에도 △노인보호구역 확대 등 교통약자 맞춤형 대책이 포함되었다.

 

국토교통부는 노인보호구역을 2017년 1,299개, 2019년 1,932개로 지속적으로 늘려왔고, 올해는 약 2,200여 개소로 늘릴 예정이며, 오는 2022년에는 약 2,700개의 노인보호구역을 지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향후 노인보호구역으로는 고령자의 왕래가 잦은 전통시장, 병원 등도 포함될 예정이다.

 

또한, 당국은 고령자가 안전하게 횡단보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고령자가 주로 이용하는 구역을 중심으로 중앙보행섬, 횡단보도 앞 쉼터 등 고령자 배려시설도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를 위해서는 국민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하며, 일상에서 교통법규를 준수하고 상대의 안전을 배려하는 선진 교통안전문화 확산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강조하였다.

100뉴스
김영호 기자
zerofive@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00뉴스, 백뉴스, 도로교통법, 노인보호구역, 보행자사고, 노인복지법, 국토교통부, 도로교통공단, 제한속도, 교통약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