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편의시설 지속 확대…“가족 단위 만족도 높아”

여민1관 1층에 관람객 휴게실 마련…화장실 공사 등 편의시설에 속도

한경선 기자 | 기사입력 2023/10/21 [09:23]
시끌벅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끌벅적
청와대 편의시설 지속 확대…“가족 단위 만족도 높아”
여민1관 1층에 관람객 휴게실 마련…화장실 공사 등 편의시설에 속도
기사입력: 2023/10/21 [09: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문화체육관광부가 최근 청와대 경내에 휴게실을 새롭게 설치하고 연말까지 화장실을 확충하는 등 관람객을 위한 편의시설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여민1관 1층에 관람객 휴게실을 마련해 가족 단위 관람객 만족도를 높였고, 여민1관 실내화장실 개방은 물론 관리동에 화장실 공사 등 편의시설 설치를 확대하고 있다. 

 

문체부는 청와대가 넓은 공간과 비교적 긴 관람시간에 비해 내부에 쉴 곳이 부족하다는 의견을 반영해 지난 9월 여민1관 1층을 관람객 휴게실로 만들어 새롭게 개방했다.

 

특히 이 곳은 이전에는 개방하지 않았던 곳으로, 현재 여민1관 휴게실에는 매일 3~400명의 관람객이 방문하고 있다.

 

또한 유아를 동반하고 여민1관 휴게실을 방문한 한 관람객은 “휴게실이 넓고 쾌적한데, 수유까지 할 수 있어 너무 좋았다”고 만족감을 표시했다.

 

이와 함께 문체부는 청와대의 관람동선이 긴 점을 고려해 화장실을 추가로 마련하고 있다.

 

▲ 관람객 휴게실로 만들어 새롭게 개방한 여민1관 휴게실.  ©문화체육관광부



먼저 기존 실내 2곳과 야외 2곳에 더해 지난 9월 여민1관에 화장실을 추가로 개방했고, 연말까지 관리동 1층 건물에도 장애인용 화장실을 포함한 남녀 화장실 각각 11면씩을 확충할 계획이다.

 

아울러 미화작업과 냄새 제거 장치 등을 통해 간이화장실의 청결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도 지속한다.

 

유명채 청와대관리활용추진단 단장은 “청와대 관람객 편의를 최우선으로 두고 편의를 높이기 위한 아이디어 발굴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급증하는 일본, 중국 단체관광객들을 위해 이번 달부터 기존 국영문 안내 책자 외에 일문·중문 안내 책자도 배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체부는 청와대 개방 직후부터 관람객 편의시설을 확대하기 위해 내부 검토를 진행해 왔으며, 최근 문화재청과 종로구청 등 유관기관과의 협의와 행정절차를 완료해 본격적으로 편의시설을 확충할 예정이다.

한경선 기자 한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