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대표 공연 될까? 청와대 야외 콘서트 하반기 일정

9∼11월까지 공연 이어져…클래식·국악 기반 K팝·트로트 공연 등 다채

고성희 기자 | 기사입력 2023/09/06 [10:29]
와글와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와글와글
국가 대표 공연 될까? 청와대 야외 콘서트 하반기 일정
9∼11월까지 공연 이어져…클래식·국악 기반 K팝·트로트 공연 등 다채
기사입력: 2023/09/06 [10: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문화체육관광부는 K-뮤직의 찬란한 정수를 만나볼 수 있는 청와대 야외 콘서트를 대한민국 대표 공연으로 브랜드화한다. 오는 9일과 10일 공연을 시작으로 11월까지 가을 내내 청와대 일대에서 개최한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청와대 야외 콘서트는 오스트리아의 쇤브룬궁, 독일의 베를린필 발트뷔네 야외음악회 같은 대한민국 대표 공연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추석 연휴를 비롯해 11월까지 이어지는 다채로운 공연을 통해 우리 국민은 물론 해외 관광객들도 청명한 가을 정취 속에서 K-뮤직의 정수를 만끽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9일과 10일 열리는 첫 공연은 지난달 23일 관람 희망자 신청을 받기 시작한 지 10분 만에 전석이 매진됐다.

 

서막은 9일 K-클래식 대표주자인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이 열어 홍석원 지휘자가 이끄는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 ‘파가니니 주제에 의한 랩소디’를 연주한다.

 

강렬하고 낭만적인 라흐마니노프의 선율이 선우예권의 손끝에서 부활해 청와대의 가을을 화려하게 물들일 예정이다.

 

또한, 소리꾼 고영열의 ‘북’ 등 우리의 흥을 담은 작품과 K-팝 아티스트 ‘마마무’ 문별과 솔라의 무대가 이어져 다채로움을 더한다.

 

▲ 청와대 야외 콘서트 향후 일정 ※ 변동 가능 



10일에는 국립오페라단이 한국을 대표하는 성악가들과 함께 깊어가는 가을에 어울리는 오페라와 우리 가곡을 선보인다.

 

세계적인 오페라 축제인 독일 ‘바이로이트 페스티벌’에서 주역 가수로 활동하고, 지난해 성악가에게 주어지는 독일어권 최고 영예인 ‘궁정가수(카머쟁거)’ 칭호를 받은 베이스바리톤 사무엘 윤을 비롯해 바리톤 양준모와 소프라노 임세경 등이 ‘라 트라비아타’, ‘그리운 금강산’ 등 유명 오페라 아리아와 우리 가곡을 선사한다.

 

화합과 치유를 노래하는 한국입양어린이합창단도 함께 무대에 올라 특별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가을 내내 매력적인 K-뮤직으로 물들 예정이다.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개최하는 ‘K-뮤직 페스티벌’은 국악을 기반으로 K-팝, 트로트 등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이 참여한다.

 

21일부터 10월 28일까지는 창작곡 중심의 국악관현악 및 신명나는 전통연희 공연을 진행하고, 다음 달 7일과 8일에는 국악관현악 명곡을 비롯해 다양한 장르와의 크로스오버 공연이 펼쳐진다.

 

 

이 밖에도 한·미동맹 70주년 기념 K-클래식 공연 등 K-뮤직의 정수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계속해서 이어질 예정이다.

고성희 기자 고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