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월의 월급? 세금폭탄? 연말 정산 시작

국세청,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제공

조혜미 기자 | 기사입력 2019/01/15 [14:56]

13월의 월급? 세금폭탄? 연말 정산 시작

국세청,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제공

조혜미 기자 | 입력 : 2019/01/15 [14:56]

 

[백뉴스(100NEWS)=조혜미 기자] 직장인들의 ‘세금전쟁’으로 불리는 연말정산이 오늘(15일)부터 시작됐다. 기간은 2월 15일까지다. 또한 국세청은 편리한 연말정산을 위해 15일 오전 8시부터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도 개통했다. 연말정산 대상자들은 국세청 홈페이지인 '홈택스'에서 연말정산에 필요한 내역들을 쉽게 조회할 수 있다.

 

이번 연말정산부터는 새롭게 바뀐 사항들도 눈에 띈다. 먼저 '신용카드로 쓴 도서 공연비'지출에 대한 소득공제가 추가되었다. 대상은 총급여 7,000만원 이하 근로자이며 2018년 7월 1일 이후 지출금액에서 30%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또한 이미 신용카드 소득공제 한도를 초과했어도 100만원까지 추가 공제를 받을 수 있다. 

 

이 외에도 총급여 5,500만원 이하 근로자의 월세액 공제율이 10%에서 12%로 확대되었으며, 건강보험 산정특례자로 등록된 부양가족에 대한 의료비 공제한도가 폐지되었다. 따라서 최대 700만원이었던 기존 공제한도가 전액 공제로 변경되었다. 

 

반대로 혜택이 사라진 항목도 있다. 올해부터 만 6세 이하 자녀 세액공제는 공제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는 아동수당 도입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 추가 및 변경된 항목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국세청 홈페이지인 ‘홈택스’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는 항목들은 영수증을 직접 챙겨 제출해야한다. 대표적인 대상으로는 시력보정용 안경·콘택트렌즈 구입비, 중고생 교복 구입비, 취학전 아동 학원비, 기부금 납부내역 등이 있다.

 

연말정산 기간은 1월 15일부터 2월 15일까지며, 마감일인 15일에는 접속자가 몰려 홈페이지가 마비될수 있으니 미리 이용하는 것이 좋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