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녀도 고령화…10명 중 9명은 60대 이상

고령화로 인한 해녀들의 안전 위협…대책 마련 시급

이승열 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16:14]

제주 해녀도 고령화…10명 중 9명은 60대 이상

고령화로 인한 해녀들의 안전 위협…대책 마련 시급

이승열 기자 | 입력 : 2021/02/19 [16:14]
100뉴스,백뉴스,시니어,노인,실버,해녀,해녀고령화,제주해녀,제주도,해녀진료비

▲ 물질 중인 제주 해녀  © 제공=제주도

 

제주 해녀들의 고령화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그들의 안전 또한 위협받고 있다.

 

14일 제주특별자치도는 2020년 기준 도내 해녀 현황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꾸준히 물질 중인 현직 해녀는 총 3,613명이었다. 이는 전년 대비 207명이 감소한 수치다. 도는 해녀들의 고령화 현상으로 인한 질병·질환자들의 증가와 사망을 원인으로 꼽았다.

 

연령대별로 살펴봤을 때는 70세 이상이 2,13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60대가 1,091명으로 뒤를 이었다. 해녀 10명 중 9명은 60대 이상의 고령 해녀라는 셈이다. 이에 따라 물질 중 사고 위험도 커지고 있다. 실제로, 최근 3년간 38명의 고령 해녀들이 물질 중 크고 작은 사고를 당했다. 그중 16명은 심장마비로 사망까지 이르렀다. 이처럼 해녀들의 고령화로 사고가 증가하자 도 소방안전본부는 16해녀 조업 중 안전사고 주의보를 발령했다.

 

이외에도 도는 고령화가 진행된 해녀들의 안전한 물질을 위해 해녀진료비 지원 고령해녀 소득보전수당지원 소라가격 안정지원 어촌계 가입비 지원 등의 정책을 시행하고 있으며, 신규 해녀들을 위해선 도내 초기정착금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50대 해녀는 1,400, 30~40대 해녀는 77명이었으며, 30세 미만 해녀는 4명이었다. 이중 최고령 해녀는 76년의 물질 경력을 자랑하는 91세 김 모 씨였으며, 5년 경력의 25세 김 모 씨는 최연소 해녀로 기록됐다.

 

양홍식 도 해양수산국장은 살아있는 문화유산인 제주 해녀의 수가 고령화로 계속 감소하고 있어 대책 마련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 중이다. 해녀들의 복지와 소득안정에 관한 정책도 앞으로 적극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백뉴스(100NEWS)=이승열 기자]

100뉴스 /
이승열 기자
seungyoul119@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00뉴스, 백뉴스, 시니어, 노인, 실버, 해녀, 해녀고령화, 제주해녀, 제주도, 해녀진료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