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69세 이상 주택연금 신규 가입자 연금 수령액↓...55세 이상 68세 미만↑

주택금융공사, 2월 1일부터 변경된 월 지급금 체계 적용

조지연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18:25]

만 69세 이상 주택연금 신규 가입자 연금 수령액↓...55세 이상 68세 미만↑

주택금융공사, 2월 1일부터 변경된 월 지급금 체계 적용

조지연 기자 | 입력 : 2021/01/12 [18:25]

 

2월 1일부터 정액형 주택연금의 신규 가입자의 월 연금 수령액이 소폭 변화를 맞는다. 

 

주택금융공사는 오늘(12일) 주택가격 상승률과 이자율 추이, 기대수명 변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2월 1일 신청자부터 변경된 월 지급금 체계를 적용할 방침이다.

 

보유 주택을 담보로 연금을 지급받는 주택연금은 지급 방법에 따라 정액형과 전후후박형으로 나뉜다. 전후후박형이 초기 10년 간 정액형보다 많이 연금을 받다가 11년째부터는 받던 금액의 70% 수준으로 연금을 받는 형태라면, 정액형은 매달 일정 금액을 지급받는 형태라고 보면 된다. 

 

이번에 월 지급금 체계가 변경되면서 주택연금 신규 가입자의 나이에 따라 연금 수령액에도 변동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백뉴스,100뉴스,시니어,노인,주택연금,연금수령액,주택연금변경,주택금융공사,신규가입,월수령액,주택연금수령액,주액연금제도변경

▲ 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2월 1일부터 주택연금 신규 가입자에 연령에 따라 월 연금 수령액에 변동이 생긴다.  © 출처:주택금융공사

 

2월 1일부터 만69세 이상 시니어의 경우 주택연금에 신규 가입하게 되면 연금 수령액이 소폭 감소한다. 예를 들어, 만 80세가 5억 원 집을 담보로 주택연금에 가입할 경우 월 수령액이 239만 2천 940원으로 개정되기 전보다 5만 3천 980원 줄어든 금액을 받게 된다.

 

반면에 만 55∼68세 가입자는 월 수령액이 소폭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만 60세에 시세 5억 원 상당의 주택을 담보로 주택연금에 가입하는 경우 월 수령액으로 106만 1천 570원을 받을 수 있다. 이는 기존보다 2만 1천 920원이 많은 금액이다. 

 

다만, 1월 말까지 주택연금에 가입한 기존 가입자는 이번 조정과 상관없이 원래 받던 연금액을 그대로 받을 수 있다. 그렇기에 주택연금 가입을 고민 중이라면 이달 중으로 연령, 월 수령액 등을 상담한 후에 가입 시기를 결정하는 것이 좋다.

 

[백뉴스(100NEWS)=조지연 기자] 

100뉴스 /
조지연 기자
jodelay@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백뉴스, 100뉴스, 시니어, 노인, 주택연금, 연금수령액, 주택연금변경, 주택금융공사, 신규가입, 월수령액, 주택연금수령액, 주액연금제도변경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