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기획과 예술경영 입문자 위한 도서, ‘예술이 밥 먹여 준다면’ 2월 20일 출간

"어차피 스타는 ‘왕좌의 게임’이다"

이동화 기자 | 기사입력 2020/02/14 [22:15]
즐거운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즐거운 경제
공연기획과 예술경영 입문자 위한 도서, ‘예술이 밥 먹여 준다면’ 2월 20일 출간
"어차피 스타는 ‘왕좌의 게임’이다"
기사입력: 2020/02/14 [22: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서 ‘예술이 밥 먹여 준다면(저자 이훈희, 책과나무 펴냄)’이 오는 20일 출간된다  © 제공=책과 나무


[백뉴스(100NEWS)=이동화 기자] 도서출판 책과나무가 도서 ‘예술이 밥 먹여 준다면(저자 이훈희, 216쪽)’을 오는 2월 20일 출간한다. 책에는 실제 현장에서 모든 것을 처음부터 다시 배워 나가야 하는 공연기획·예술경영 입문자들을 위해 생생한 현장의 이야기를 담았다.

 

저자 이훈희는 언론사와 광고 회사의 이력을 바탕으로 문화예술 전문 인터넷신문 ‘뉴스컬처’를 창간했으며, 서울에서 문화예술경영 석사학위를 받고 예술학 박사과정을 마쳤다. 다양한 장르의 공연 프로듀서로 활동했던 경험을 도서 ‘예술이 밥 먹여 준다면’에 녹여냈다.

 

예술경영은 예술작품의 기획자이자 생산자, 관리자로서 예술가들의 질 높은 예술 활동을 돕기 때문에 공연예술의 작품성과 미학적 분석도 중요하다. 하지만 공연기획·예술경영 입문자들이 실제 현장에 투입되면, 모든 것들을 다시 배워야 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어차피 스타라는 건 로또 당첨보다 어려운 확률을 뚫고 올라서는 ‘왕좌의 게임’이라는 것이다. 이 바닥에서 연기를 하고 춤을 추고 음악을 하는 이들 역시 처음부터 이 게임의 법칙에 동의한 수만 마리 나방 중 하나일 뿐이라는 이야기다. 정말 그럴까?

_‘예술경영의 시대’ 중에서(28쪽)

 

도서 ‘예술이 밥 먹여 준다면’은 짠내 나는 현장의 이야기부터 마케팅-공연 수익의 상관관계·자본의 법칙 등 실제 현실을 반영한 입문서이다. 저자는 뮤지컬·국악·클래식·무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 프로듀서의 역할을 수행한 경험을 살려 따끈따끈한 현장의 이야기와 전체적인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대해 이야기한다. 독자들이 여러 다양한 분야의 공연 유형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뮤지컬 시장과 현장의 원리를 중심으로 풀어서 설명했다.

 

한편, 도서 ‘예술이 밥 먹여 준다면’은 현재 YES24, 영풍문고, 교보문고, 인터파크, 알라딘 등 온라인 구매처에서 먼저 구입할 수 있으며, 2월 20일부터는 전국 서점에서 만날 수 있다. 저자 이훈희는 지난해 9월 에세이 ‘우리 결혼해요’(푸른쉼표 펴냄)를 출간했으며, 영풍문고 종로본점에서 네이버TV 생중계로 진행되는 신개념 북콘서트를 통해 독자들과의 만남을 가진 바 있다.

 

#100뉴스 #시니어종합뉴스 #예술이밥먹여준다면 #책과나무 #이훈희 #예술경영 #공연기획자 #예술경영입문서 #공연기획입문서 #현장이야기 #공연예술계 #실제현실

이동화 기자 이동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100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최근 인기기사
1.
2.
3.
4.
5.
6.
7.
8.
9.
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