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하도해녀합창단, 스웨덴에서 해녀노래 공연 및 토크 콘서트 진행한다

50대에서 70대의 순수 해녀 25명이 모여 구성된 합창 동아리

지창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8/13 [17:23]

제주 하도해녀합창단, 스웨덴에서 해녀노래 공연 및 토크 콘서트 진행한다

50대에서 70대의 순수 해녀 25명이 모여 구성된 합창 동아리

지창현 기자 | 입력 : 2019/08/13 [17:23]

▲ 제주 하도해녀합창단이 스웨덴 스톡홀름을 방문해 해녀노래 공연 및 토크 콘서트를 진행한다.     © 이미지=제주도청 제공

 

[백뉴스(100NEWS)제주=지창현 기자] 하도해녀합창단이 오는 8월 23일부터 25일까지 스웨덴 스톡홀름을 방문해 해녀노래 공연 및 토크 콘서트를 진행한다.

 

이번 공연은 한국-스웨덴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올해 초부터 주(駐)스웨덴대사관과 제주특별자치도가 공동으로 기획한 제주해녀 특별 전시회의 일환이다. 하도해녀합창단이 참가해 노래와 이야기로써 유럽인들에게 제주해녀의 삶과 문화를 생생하게 보여줄 예정이다.

 

하도해녀합창단은 2013년, 50대에서 70대의 순수 해녀 25명이 모여 구성된 동아리다. 하도해녀합창단은 낮에는 물질하고 저녁엔 모여 노래를 연습해왔다. 그동안 국립극장, 예술의전당 등 다수의 공연에 참여했으며 2014년에 음반을 발매하기도 했다.

 

이번 공연에서는 창작곡 ‘해녀 물질 나간다’, ‘나는 해녀이다’, ‘백두까지’ 등 6곡과 제주민요 ‘멜 후리는 소리’를 안무와 함께 선보인다.

 

조동근 제주도도 해양수산국장은 “해외 한국공관들과 협력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제주해녀문화를 해외에 홍보할 수 있도록 다양한 행사를 준비하고, 전 세계인이 해녀의 삶과 문화를 이해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제주해녀 특별전은 5월 17일부터 9월 29일까지 스웨덴 동아시아박물관에서 진행되고 있다.

 

#100뉴스 #시니어종합뉴스 #제주도 #제주해녀 #하도해녀합창단 #나는해녀이다 #스웨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