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던 곳에서 건강한 노후를…’노인케어 안심주택’ 추가 입주자 모집

독립 주거공간에 건강관리-돌봄 서비스 제공…1월 29일까지 접수

이동화 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11:10]

살던 곳에서 건강한 노후를…’노인케어 안심주택’ 추가 입주자 모집

독립 주거공간에 건강관리-돌봄 서비스 제공…1월 29일까지 접수

이동화 기자 | 입력 : 2021/01/15 [11:10]
100뉴스,백뉴스,시니어,노인,실버,노인케어안심주택,돌봄서비스,노인복지,안산시,무장애

▲ 안산시가 ‘노인케어 안심주택’ 입주자를 1월 29일까지 추가 모집한다.  © 제공=안산시


안산시(시장 윤화섭)가 ‘노인케어 안심주택’ 입주자를 1월 29일까지 추가 모집한다. 안산형 지역사회 통합 돌봄의 일환으로 운영되는 노인케어 안심주택은 시니어들이 병원이나 요양원이 아닌 살던 곳에서 건강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노인케어 안심주택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기지역본부와 협약을 통해 상록구 일동과 단원구 고잔동에 조성됐다. 3~4층에는 29㎡ 넓이의 독립적인 주거공간이 마련되어 있으며, 건강관리 및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주거공간에는 몸이 불편한 시니어들도 편히 사용할 수 있는 무장애 설계(Barrier free)가 적용되어 미끄럼 방지 바닥, 안전바, 높낮이 조절 가능 세면대, 응급 비상벨, 자동 가스 차단기 등이 설치돼 있다. 가전 등은 빌트인으로 구성됐다. 보증금은 400~500만 원 선이며, 월 임대료는 21~27만 원이다.

 

노인케어 안심주택 입주 대상은 돌봄이 필요한 만 65세 이상 시니어들이다. 안산시에 주민등록된 무주택자 중 ▲최근 1년 이내 의료기관 장·단기 퇴원(예정) ▲요양원, 노인시설 등 입소자 중 지역 복귀를 희망하는 사람 ▲다제약물 관리 등 건강관리가 필요한 사람 ▲46개 만성질환 중 당뇨·고혈압 등 2개 이상 만성질환 가진 사람을 대상으로 15가구를 모집한다. 신청자 중 최종 입주자는 2월 중 발표되며, 계약과 입주는 2~3월에 진행할 계획이다.

 

100뉴스,백뉴스,시니어,노인,실버,노인케어안심주택,돌봄서비스,노인복지,안산시,무장애


한편, 통계청에서 실시한 ‘2019년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60대 이상 시니어 87.2%가 나이 든 후에도 ‘살던 곳에서 계속 살고 싶다’고 답했다. 이 같은 결과는 2005년 이후부터 비슷한 양상을 보였는데, 2015년에는 86%가, 2017년에는 87.4%가 같은 답변을 했다. 반면, ‘양로·요양 시설에서 살고 싶다’고 답한 시니어들은 2019년 12.8%에 불과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

 

[백뉴스(100NEWS)=이동화 기자]

100뉴스
이동화 기자
donghwa@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00뉴스, 백뉴스, 시니어, 노인, 실버, 노인케어안심주택, 돌봄서비스, 노인복지, 안산시, 무장애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