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전 국민에게 무료 접종”

“국내 기업의 자체 백신 개발도 독려할 것”

이승열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12:04]

文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전 국민에게 무료 접종”

“국내 기업의 자체 백신 개발도 독려할 것”

이승열 기자 | 입력 : 2021/01/11 [12:04]
100뉴스,백뉴스,시니어,노인,실버,문재인대통령,코로나백신,무료접종,집단면역,부양의무자

▲ 코로나19 백신 무료 접종 계획을 밝힌 문재인 대통령(사진은 7일 청와대에서 진행된 신년인사회)  ©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다음 달로 계획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해 “우선순위에 따라 순서대로 전 국민이 무료로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발표한 2021년 신년사에서 이렇게 말하며 “우리 기업이 개발한 치료제의 심사도 진행 중이다. 안전성의 검사와 허가, 사용과 효과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설명했다.

 

정부와 방역당국은 2월 말부터 감염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의료기관 종사자와 요양병원·시설 등 집단시설 거주자에게 우선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정부는 전 국민에게 순차적으로 백신 접종을 확대해 3분기까지 집단 면역을 형성할 계획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자체적인 백신 개발도 계속 독려할 것”이라며 “백신 자주권을 확보해 우리 국민의 안전과 국제 보건 협력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부양의무자 폐지에 관한 내용도 언급됐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부양의무자가 있다는 이유로 생계급여를 받지 못했던 어르신과 한부모 가정, 저소득 가구 모두 이달부터 생계급여를 받을 수 있게 됐으며, 내년부터는 모든 가구의 부양의무자 기준을 폐지하겠다”며 “앞으로 전 국민의 고용보험제도, 상병수당 등 고용안전망과 사회안전망 확충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2021년 우리의 목표는 분명하다. 회복과 도약, 거기에 포용을 더하고 싶다”며 “일상을 되찾고, 경제를 회복하며, 격차를 줄이는 한 해가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백뉴스(100NEWS)=이승열 기자]

100뉴스 /
이승열 기자
ksh@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00뉴스, 백뉴스, 시니어, 노인, 실버, 문재인대통령, 코로나백신, 무료접종, 집단면역, 부양의무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