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치매 원인인 ‘뇌 염증’ 억제하는 단백질의 역할 밝혀

뇌 염증‧치매를 가진 동물과 치매 환자의 뇌 모델에서 높은 수준의 ‘C8-감마’를 발견, 해당 단백질의 역할도 규명

백진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1/06 [15:20]

국내 연구진, 치매 원인인 ‘뇌 염증’ 억제하는 단백질의 역할 밝혀

뇌 염증‧치매를 가진 동물과 치매 환자의 뇌 모델에서 높은 수준의 ‘C8-감마’를 발견, 해당 단백질의 역할도 규명

백진호 기자 | 입력 : 2021/01/06 [15:20]
100뉴스,백뉴스,노인,시니어,뇌염증,치매,뇌손상,단백질,C8-감마,역할

 

심한 수준의 뇌 염증은 돌이킬 수 없는 뇌 손상을 일으킨다. 이렇게 발생한 뇌 손상은 치매 등의 퇴행성 뇌 질환으로 이어진다.

 

이와 관련해 한국연구재단은 경북대학교 의과대학 석경호‧김종헌 교수 연구팀이 치매의 원인인 뇌 염증을 억제하는 단백질 ‘C8-감마’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뇌 염증‧치매 동물과 치매 환자의 뇌 모델에서 C8-감마 단백질 농도가 정상군보다 높게 나타나는 현상을 포착했다. 그리고 급성 뇌 염증이 신경세포의 생존과 활성을 돕는 ‘성상교세포’를 자극해 C8-감마 분비를 유도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성상교세포에서 증가한 C8-감마는 염증촉진물질을 만드는 미세아교세포의 활성화를 둔화시켜 뇌 염증 반응을 억제하고 치매 증상을 완화시킨다.

 

또 뇌 밖에서는 C8 단백질이 알파‧베타‧감마가 결합한 ‘C8-복합체’로 존재하지만, 뇌 안에서는 C8-감마 단백질만 독립된 형태의 성상교세포가 분비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와 관련해 석경호 교수는 “C8-감마 단백질은 뇌에서만 발현되는 단백질로, 치매 진단과 치료제 개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브레인'(Brain)에 게재됐다.

 

[백뉴스(100NEWS)=백진호 기자]

100뉴스 /
백진호 기자
ksh@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00뉴스, 백뉴스, 노인, 시니어, 뇌염증, 치매, 뇌손상, 단백질, C8-감마, 역할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