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취약한 노인-어린이 등 위한 ‘집중관리구역’ 전국 36곳 지정

환경부, 출입구 공기차단막-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등 생활밀착형 지원사업 추진

이동화 기자 | 기사입력 2020/12/07 [18:48]

미세먼지 취약한 노인-어린이 등 위한 ‘집중관리구역’ 전국 36곳 지정

환경부, 출입구 공기차단막-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등 생활밀착형 지원사업 추진

이동화 기자 | 입력 : 2020/12/07 [18:48]
100뉴스,백뉴스,시니어,노인,실버,미세먼지,초미세먼지,호흡기질환,심혈관질환,뇌혈관질환

 

코로나19 확산 이전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던 또 다른 문제가 있었으니, 바로 미세먼지다. 미세먼지는 호흡기질환, 심혈관·뇌혈관 질환의 발생과 사망 위험을 증가시키며, 초미세먼지 노출로 인한 조기사망 등을 유발한다.

 

신우영 중앙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전임의의 연구 논문 ‘대기 중 초미세먼지 노출이 공복혈당과 지질 농도 변화에 미치는 영향(Exposure to ambient fine particulate matter is associated with changes in fasting glucose and lipid profiles: a nationwide cohort study)’에 따르면,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곳에 거주하는 사람일수록 공복 혈당과 나쁜 콜레스테롤인 LDL-콜레스테롤 수치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높은 공복혈당과 LDL-콜레스테롤 수치는 당뇨병 및 이상지질혈증 등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이 같은 결과는 60세 이상 고령층, 규칙적인 운동을 하지 않는 성인에게서 더욱 명확하게 나타났다. 당뇨병·고혈압·고지혈증 등 만성질환 고위험군 환자와 미세먼지의 영향에 취약한 노인 등의 경우 미세먼지 관리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함을 시사한다.

 

또, 최근 연구에서는 초미세먼지가 폐 섬유화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률을 높일 수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홍석호 강원대학교병원 환경보건센터 박사팀에 따르면, 인간 전분화능 줄기세포에서 유래한 3차원 폐 생체모사체가 초미세먼지에 지속적으로 노출될 경우, 폐 섬유화와 관련된 유전자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신체에 침투할 수 있도록 돕는 효소가 증가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100뉴스,백뉴스,시니어,노인,실버,미세먼지,초미세먼지,호흡기질환,심혈관질환,뇌혈관질환


호흡기질환부터 심혈관·뇌혈관 질환, 당뇨병, 고혈압, 코로나19 감염까지 다양한 질병을 유발하는 미세먼지로부터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환경부(장관 조명래)가 전국 36곳을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하고, 다양한 생활밀착형 지원사업을 실시한다.

 

시·도지사, 시장·군수·구청장이 환경부와 협의를 거쳐 지정하는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은 노인복지시설이나 어린이집·유치원·학교·병원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 이용시설이 밀집된 지역, 주변에 사업장·차량 등 미세먼지 배출원이 많은 장소를 대상으로 한다. 미세먼지 취약계층은 노인이나 어린이·호흡기질환자 등 민감계층과 교통시설 관리자 등 미세먼지 노출 가능성이 높은 이들을 말한다.

 

100뉴스,백뉴스,시니어,노인,실버,미세먼지,초미세먼지,호흡기질환,심혈관질환,뇌혈관질환

▲ 환경부가 전국 36곳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지정하고, 생활밀착형 지원사업을 실시한다. (왼쪽부터) 출입구 공기차단막, IoT 미세먼지 측정 기기,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모습.  © 제공=환경부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되면 취약계층 및 주변지역 미세먼지 배출 저감을 위한 지원 사업이 이뤄진다. 고농도 미세먼지가 포함된 외부 공기가 취약계층 이용시설에 바로 유입되는 것을 줄이기 위한 ▲출입구 공기차단막(에어커튼) 설치, 실내 환기 강화를 위한 ▲공기정화장치 등을 지원한다. 또, 취약계층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미세먼지 농도 정보 제공을 위한 ▲IoT(사물인터넷) 기반 미세먼지 측정 기기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더불어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내와 주변 도로에는 살수차와 진공청소차 투입을 확대하고, 사업장이나 매연차량에 대한 단속은 강화할 예정이다. 친환경 보일러 교체와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개선 등 기존 미세먼지 저감 사업도 다른 지역보다 우선해 지원한다.

 

환경부는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된 곳을 대상으로 내년 신규 맞춤형 사업 추진을 위한 별도 국비 총 30억 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더불어 기존 미세먼지 대책사업 예산도 최우선적으로 지원한다.

 

한편, 서울 금천·영등포·동작구 등 3곳이 올해 1월 첫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된 바 있다. 이후 이달 초 부산 금정·동래·서구 등 3곳이 추가 지정되며 17개 시도마다 1곳 이상 지정이 완료됐다.

 

[백뉴스(100NEWS)=이동화 기자] 

 

100뉴스
이동화 기자
ksh@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00뉴스, 백뉴스, 시니어, 노인, 실버,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호흡기질환, 심혈관질환, 뇌혈관질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