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2021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 참여자 모집

23일부터 모집 시작, 각 지자체에서 모집

백진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1/23 [15:25]

보건복지부, ‘2021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 참여자 모집

23일부터 모집 시작, 각 지자체에서 모집

백진호 기자 | 입력 : 2020/11/23 [15:25]
100뉴스,백뉴스,노인,시니어,보건복지부,노인일자리,사회활동지원사업,모집,신청,지방자치단체

▲ '2021년 노인일자리 모집 안내 홍보 자료'  © 제공: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는 23일(월)부터 12월 18일(금)까지 지방자치단체에서 ‘2021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은 노년기 소득 지원 및 사회 참여 활성화를 위해 2004년부터 도입되었다.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의 노인 세대 진입에 따른 급속한 고령화에 대비해야 하는 만큼, 내년 일자리의 수를 80만 개(올해 74만 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의 모집 대상은 공익 활동과 시장형 사업단으로, 만 60세 또는 65세 이상이라면 조건에 따라 신청 가능하다. 지자체가 운영 중인 사업 유형별로 세부 자격 및 활동 내용이 다르기 때문에 확인이 필요하다.

 

저소득 취약 계층의 소득 지원 및 사회 참여 활성화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참여 대상을 확대했다. 이로 인해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의한 의료‧교육‧주거급여수급자도 조건에 따라 신청할 수 있게 되었다.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온라인 누리집(홈페이지) 또는 방문 신청 접수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세부적인 사업 내용은 노인일자리 상담 대표전화로 연락해 알아볼 수 있다.

 

한편 올해부터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가까운 노인일자리 수행기관 및 해당 기관에서 운영 중인 일자리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노인일자리 여기’를 신설하여 운영하고 있다. ‘노인일자리 여기’에 접속하여 검색창에 본인이 살고 있는 지역명을 검색한 후 필요한 일자리를 확인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또 해당 기간에 ‘복지로’에 접속하여 신청할 수도 있다.

 

지자체별 행정복지센터(구, 동사무소)나 가까운 노인일자리 수행기관(시니어클럽, 노인복지관, 대한노인회 등)을 방문해 신청하는 것도 가능하다.

 

최종 선발 여부는 12월 말부터 내년 1월 초 사이에 순차적으로 개별 통보되는데, 접수한 기관이 이를 수행한다.

 

보건복지부 고득영 인구정책실장은 “노인일자리는 기초연금과 함께 노년기 소득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우울감 개선, 의료비 절감 등 사회적으로도 의미 있는 역할을 수행 중이다”라고 말하면서, “베이비붐 세대의 진입으로 다양화된 노인 인구의 특성을 반영하여 양질의 사회서비스형 및 민간형 일자리 확대, 참여자 대상 역량 및 안전 교육 강화 등으로 사업의 내실화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백뉴스(100NEWS)=백진호 기자]

100뉴스 /
백진호 기자
ksh@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00뉴스, 백뉴스, 노인, 시니어, 보건복지부, 노인일자리, 사회활동지원사업, 모집, 신청, 지방자치단체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