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원 아닌 ‘집’에서 돌봄 서비스…지역 사회가 노인 돌본다

사는 곳 기준 돌봄 대상자 중심, 춘천시 ‘미래형 통합 돌봄 서비스’ 시동

이동화 기자 | 기사입력 2020/10/07 [18:02]

요양원 아닌 ‘집’에서 돌봄 서비스…지역 사회가 노인 돌본다

사는 곳 기준 돌봄 대상자 중심, 춘천시 ‘미래형 통합 돌봄 서비스’ 시동

이동화 기자 | 입력 : 2020/10/07 [18:02]
100뉴스,백뉴스,시니어,노인,실버,춘천시,지역사회,통합돌봄,노인돌봄,노인복지


사람들은 나이가 든 후, 어디에서 거주하고 싶어 할까. 당연해 보일 수 있겠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신의 ‘집’에서 계속 살고 싶어 했다. 통계청의 2019년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앞으로 살고 싶은 거주지에 대한 질문에 60세 이상 연령층 87.2%가 ‘자기 집’이라고 답했다.

 

이와 같은 답변을 한 시니어 세대는 2005년 이후 계속해서 10명 중 8명에 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같은 조사에서는 86%가 집에서 계속 살고 싶다고 답했으며, 2017년에는 87.4%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양로·요양 시설에서 살고 싶다고 답변한 시니어 세대는 2015년 13.3%에서 2017년 12.6%로 감소했으며, 2019년에는 12.8%로 미미하게 증가했다.

 

그렇다면 더욱 나이가 든 후, 거동이 불편해졌을 때에 시니어 세대는 어디에서 거주하고 싶어 했을까. 이번 질문에도 과반수의 사람들이 ‘집’에서 머물고 싶다고 답했다.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7년 노인실태조사에 따르면, 거동이 불편해지면 재가 서비스를 받으며 현재 집에 계속 거주하고 싶다고 답한 이들이 57.6%를 차지했다. 돌봄과 같은 생활 편의 서비스 등이 제공되는 노인 요양 시설 등에 입소를 원하는 사람은 31.9%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이 같은 국민들의 욕구를 충족시키고, 초고령사회에 직면함에 따라 노인 돌봄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2018년 11월 ‘지역사회 통합 돌봄 기본계획(1단계 : 노인 커뮤니티케어)’를 발표했다.

 

지역사회 통합 돌봄 기본계획에는 ▲어르신 집으로 찾아가는 방문건강 및 방문의료 실시 ▲재가 장기요양 및 돌봄 서비스 확충 ▲어르신 맞춤형 주거 지원 인프라 확충 ▲사람 중심 민·관 서비스 연계 및 통합 제공 등이 중점 과제로 포함됐다.

 

100뉴스,백뉴스,시니어,노인,실버,춘천시,지역사회,통합돌봄,노인돌봄,노인복지

▲ 춘천시가 11월부터 ‘미래형 통합 돌봄 서비스’를 실시한다.  © 제공=춘천시

 

춘천시는 지난 7월 지역사회 통합 돌봄 시범사업에 선정됐으며, 11월부터 ‘미래형 통합 돌봄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10월 6일 밝혔다. 사업은 권역별 노인복지관, 국민건강보험공단, LH 강원지역본부, 춘천도시공사 등이 함께 추진하며, 국비 포함 15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이날 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이재수 춘천시장은 “사는 곳을 기준으로 돌봄 대상자 중심 통합 재가 요양서비스 전달 체계를 개편하겠다”라며, “내 집에 살며 이웃이 함께 돌보는 형태로 수요자 중심의 사업들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몸이 불편한 어르신들도 요양 시설이 아닌, 원래 살던 집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이웃과 마을 공동체에서 돌봄 서비스를 지원하는 형태다. 주거, 진료, 요양 등 여러 기관에서 나누어 제공하던 돌봄 서비스를 한곳에서 통합해 제공한다. 

 

먼저, 시는 통합 돌봄 서비스를 전담하는 시민돌봄정책과를 신설한다. 춘천 지역을 관리할 통합돌봄본부는 남부권과 북부권 2개 권역에 나누어 올해 말까지 설치할 계획이다. 복지, 의료, 간호, 공공, 민간 분야 인력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기존 1 대 1 요양 서비스 지원은 다대다 방식으로 개편한다. 여러 명의 요양 보호사가 다수의 대상자를 돌볼 수 있도록 개편하고, 하루에 여러 번 한 대상자를 방문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다.

 

의료 서비스를 받기 힘든 지역에는 원격진료와 방문진료를 실시할 계획이며, 퇴원 환자들을 대상으로는 관내 대형병원과 연계한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어르신들의 편한 이동을 돕는 동행 지원 서비스, 이동 수단이나 도시락 배달 등 식사 지원, 노후 주택 개선, 무장애 고령자 주택 확보 등도 추진된다.

 

주민이 주민을 돌보는 공동체 회복을 위해 ‘우리마을 119’ 사업도 실시한다. 주민들이 마을카페나 마을부엌 등을 활용해 어르신들을 돌보는 이번 사업은 25개 전 읍면동을 대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시는 주민 스스로 지역 돌봄 의제를 발굴하고, 해결하는 능력을 기를 수 있도록 주민 역량 강화 교육도 실시할 방침이다.

 

더불어 농사를 통해 마음의 안정을 얻는 ‘사회적 치유농장’과 치매환자와 가족을 지원하는 ‘치매안심마을’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이번 사업을 위해 2022년까지 보건복지인력 98명을 확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찾아가는 보건복지 서비스’를 강화하고,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는 통합돌봄창구를 개설할 방침이다.

 

[백뉴스(100NEWS)=이동화 기자] 

100뉴스
이동화 기자
donghwa@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00뉴스, 백뉴스, 시니어, 노인, 실버, 춘천시, 지역사회, 통합돌봄, 노인돌봄, 노인복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