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곡밥 많이 먹으면 유방암 발생 위험 줄어든다”

서울대 의대 연구 결과…뉴트리언츠에 실려

송현지 기자 | 기사입력 2020/07/30 [16:27]

“잡곡밥 많이 먹으면 유방암 발생 위험 줄어든다”

서울대 의대 연구 결과…뉴트리언츠에 실려

송현지 기자 | 입력 : 2020/07/30 [16:27]


잡곡밥을 많이 먹으면 유방암 발생 위험이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신우경 서울의대 박사와 강대희 교수 연구팀은 잡곡밥 섭취와 유방암 발생 간의 연관관계를 분석했더니 이런 내용을 확인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2004~2013년 전국 검진기관,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구축된 40~70세 한국인 일반인구집단을 대상으로 구축된 도시기반 코호트 자료를 활용해 분석했다. 여성 9만3306명을 평균 6.3년 추적한 기간 동안 유방암 환자는 359명 발생했다.

 

그 결과 흰 쌀밥을 많이 먹고 잡곡밥을 적게 먹은 흰쌀밥식사패턴 점수가 높은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유방암 발생위험이 35% 높았다.

 

50세 미만 여성이 하루 세 번 이상 잡곡밥을 먹으면 잡곡밥을 하루 한 번 이하로 먹는 여성보다 유방암 발생 위험이 33% 낮았다.

 

백미는 도정과정에서 영양분이 줄고 탄수화물의 비중이 높아지는 반면, 잡곡밥은 식이섬유가 풍부하고 혈당지수(GI)가 낮은 통곡물이 많이 포함돼 영양적으로 우수하다.

 

통곡물에 많이 들어가 있는 식이섬유는 결장(대장)에 에스트로겐을 결합시키고 배설되는 에스트로겐을 늘려 에스트로겐 농도를 줄이기 때문에 유방암 위험도 낮아질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통곡물에 들어있는 비타민 E는 발암 물질 형성을 예방하고 발암 물질-세포 상호 작용을 차단해 암 발생을 막는 역할을 한다. 또 통곡물에는 리그난 등 식물성 에스트로겐이 풍부하다.

 

 

연구팀은 "리그난은 항에스트로겐 효과가 있고 식물성 에스트로겐은 유방에 항증식 특성이 있어 유방암 위험을 줄인다"며 "잡곡밥 식사는 유방암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연구 결과는 영양학 분야의 권위 있는 국제 학술지 ‘뉴트리언츠(IF= 4.5)’에 실렸다.

 

[백뉴스(100NEWS)=송현지 기자]

100뉴스
송현지 기자
song@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00뉴스, 백뉴스, 시니어, 잡곡밥, 흰밥, 유방암, 서울대, 의대, 연구, 뉴트리언츠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