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유농업, 실내활동 어려운 치매 어르신에게 대안 되는 야외활동

보건복지부-농촌진흥청, 치매안심센터 치유농업 협력 업무협약 체결

송현지 기자 | 기사입력 2020/07/17 [11:43]

치유농업, 실내활동 어려운 치매 어르신에게 대안 되는 야외활동

보건복지부-농촌진흥청, 치매안심센터 치유농업 협력 업무협약 체결

송현지 기자 | 입력 : 2020/07/17 [11:43]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17일 오전 ‘치매안심센터 치유농업 프로그램 협력 MOU 체결식’을 진행했다.

 

보건복지부와 농촌진흥청은 치매안심센터 치유농업에 대한 협력을 통해 어르신들의 치매 예방과 인지 강화, 가족들의 마음 치유를 돕겠다고 밝혔다.

 

치매안심센터는 치매 관련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사회 핵심기관으로 2019년 말 전국 256 보건소에서 정식 개소했다. 센터에서는 상담, 조기검진, 치매예방 프로그램 및 인지강화 프로그램 운영, 치매쉼터 등 경증 치매환자와 가족들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치유농업은 농촌진흥청이 중심이 되어 원예‧동물‧곤충 등과 관련된 농업 활동과 농촌의 자원, 환경을 통해 참여 대상자를 정신적으로 치유하고 궁극적으로 농업과 사람을 연결하는 개념이다.

 

이러한 치유농업이 최근 치매예방과 인지지원에 효과적인 프로그램으로 각광 받고 있으며, 특히 코로나19로 실내활동이 어려운 시기에 감염 위험이 적고 충분한 거리 두기가 가능한 야외활동이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현재 부천시 소사치매안심센터는 경증치매 어르신을 위한 케어팜을 운영하고 있고, 고창군 농업기술센터도 인지능력 향상을 위한 원예치료 등 다양한 치유농업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3월 ‘치유농업 연구개발 및 육성에 관한 법률’ 공포로 농촌진흥청이 치유농업 관련 지휘본부(컨트롤타워)로 자리매김하게 돼 치매안심센터의 치유농업 관련 두 기관 간 협력이 중요해졌다.

 

보건복지부 곽숙영 노인정책관과 농촌진흥청 이천일 농촌지원국장은 협약식에서 “코로나19 시기에 감염 위험이 적은 야외에서 치매안심센터의 경증치매 어르신들이 치유농업 활동을 통해 건강을 유지하실 수 있게 되었다”라고 전했다.

 

또한 “앞으로 치유농업을 통해 치매환자와 가족들에게 유익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의 치매안심센터와 농업기술센터가 적극 협력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백뉴스(100NEWS)=송현지 기자] 

100뉴스
송현지 기자
song@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00뉴스, 백뉴스, 시니어, 보건복지부, 농촌진흥청, 치유농업, 치매, 치료, 치매어르신, 야외활동, 업무협약, 체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