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독 전후 환기하고 소독제 천에 적셔서 닦아야’ 중앙방역대책본부, 올바른 소독법 발표

어린이집, 노인정 등은 공간소독 보다 표면 소독에 집중해야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6/26 [17:51]

‘소독 전후 환기하고 소독제 천에 적셔서 닦아야’ 중앙방역대책본부, 올바른 소독법 발표

어린이집, 노인정 등은 공간소독 보다 표면 소독에 집중해야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0/06/26 [17:51]

▲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올바른 소독법  © 제공=질병관리본부


[백뉴스(100NEWS)=김영호 기자] 중앙방역대책본부가 26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올바른 환경 소독법을 발표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주로 침방울로 감염되는데, 감염된 사람의 침방울이 묻은 물체의 표면에서도 바이러스는 일정시간 생존이 가능하다.

 

바이러스는 구리에서는 최대 4시간, 골판지는 최대 24시간, 유리는 2일, 플라스틱에서는 4일까지 생존한다. 바이러스가 아직 살아있는 물체를 만진 후 본인의 눈, 코, 입을 만지면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침방울 오염 가능성이 있는 물체의 표면을 소독하는 것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전파를 차단하는데 중요하다고 밝히며, 올바른 소독법을 함께 발표했다.

 

우선 소독 전에 충분히 환기를 하고, 일상적인 청소 후 소독을 진행해야 한다. 개인은 소독 하기 전 장갑(방수장갑, 고무장갑 등), 보건용 마스크 등 개인 보호구를 반드시 착용하고 소독에 임해야 한다.

 

소독제는 환경부에 승인·신고된 코로나19 소독제를 사용하되, 가정이나 다중이용시설에서는 치아염소산나트륨, 일명 ‘가정용 락스’를 사용해도 된다. 락스는 물 1L당 20ml 정도를 희석해서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소독을 진행할 때는 소독제를 천에 적셔, 손이 자주 닿는 표면을 닦고 일정시간 유지 후 깨끗한 물로 다시 표면을 닦는다. 방역당국은 소독제를 분무·분사하여 닦으면 바이러스가 묻어있는 표면이 충분히 소독제로 덮히지 않아 소독 효과가 감소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분무된 소독제를 사람이 흡입할 경우 건강상의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

 

소독 후에는 소독한 장소의 환기를 실시하고, 마스크 등 개인보호구를 벗는다. 비누와 물로 손을 씻고, 샤워를 하고 옷은 갈아입는 것이 좋다.

 

환경부는 최근 코로나19의 지역적 재확산 및 해외유입 증가로 인해 소독 활동이 장기화 되고 있어, 무엇보다 국민 스스로 소독제의 안전 사용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노약자는 유해물질에 취약하므로, 어린이집, 학교, 노인정 등의 장소에서는 소독제 성분을 흡입하거나 만지지 않도록 공간소독 보다는 손이 닿는 물체표면과 바닥을 닦아 소독하고, 잔여물을 확실히 닦아내고 환기를 충분히 해야 한다.

 

환경부는 이날 “인체에 무해한 소독제는 없으며, 건강을 지키기 위한 소독이 오히려 건강을 해치지 않도록 주의사항을 지켜 안전하게 소독제를 사용할 것”을 당부하였다.

100뉴스
김영호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00뉴스, 백뉴스, 시니어, 중앙방역대책본부, 질병관리본부, 소독, 올바른소독법, 코로나19, 감염병예방, 락스소독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