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공공부문 다중이용시설', 6월 14일까지 운영 중단된다

수도권 집단감염 지속된다면 '사회적 거리두기' 다시 시행할 수도…

이승열 기자 | 기사입력 2020/05/28 [17:40]

'수도권 공공부문 다중이용시설', 6월 14일까지 운영 중단된다

수도권 집단감염 지속된다면 '사회적 거리두기' 다시 시행할 수도…

이승열 기자 | 입력 : 2020/05/28 [17:40]

 

[백뉴스(100NEWS)=이승열 기자] 28일, 정부는 수도권 지역의 모든 공공부문 다중이용시설 운영을 614일까지 중단하기로 밝혔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28일 언론 브리핑을 통해 수도권 지역의 모든 공공부문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수도권에서 계속되는 코로나19 집단감염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 조치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긴급관계장관회의를 통해 결정되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수도권 지역의 공공부문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529()부터 614()까지, 17일간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한다. 다중이용시설에 해당하는 수도권 시설은 PC노래연습장 유흥주점 학원 등이다.

 

정부는 위 시설에 대해 운영 자제를 권고한다. 불가피한 경우에는 정부가 제시하는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하는 의무를 부여한다. 정부는 해당 시설에 대해 정기적 현장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며,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고 운영할 경우 고발 및 집합금지 등의 조치가 취해질 수 있다.

 

실내외 구분 없이 불특정 다수가 사용할 수 있는 공공시설의 운영도 중단한다. 수도권 내 공공기관이 주관하는 행사도 반드시 필요한 경우가 아닐 경우 취소 및 연기될 예정이며. 수도권 소재 정부기관 공기업 공공기관은 재택근무제 등의 유연 근무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의료기관과 요양시설 등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감염취약시설 등에 대해서는 출입제한과 마스크 착용, 종사자 증상 감시 등 예방적 관리를 이어나가기로 결정했다.

 

박장관은 수도권의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지금부터 약 2주간의 시간이 중요하고, 지금 확산세를 억제하지 못해 유행이 커진다면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수도권의 기업인, 자영업자, 종교인 등 국민 여러분이 각자의 자리에서 협조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100뉴스 /
이승열 기자
ksh@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00뉴스, 백뉴스, 시니어, 공공부문, 다중이용시설, 보건복지부, 공공시설, 사회적거리두기, 집단감염, 강화된방역조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