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들어 있는 미수령 환급금, '국세청 손택스'에서 확인하세요!

국세청의 '미수령 환급금 찾아주기', 1개월 가량 일찍 시행한다

이승열 기자 | 기사입력 2020/05/25 [17:17]

잠들어 있는 미수령 환급금, '국세청 손택스'에서 확인하세요!

국세청의 '미수령 환급금 찾아주기', 1개월 가량 일찍 시행한다

이승열 기자 | 입력 : 2020/05/25 [17:17]

 

▲ '국세청 손택스'(모바일 홈택스)에서 미수령 환급금 조회하는 방법  © 제공=국세청

 

[백뉴스(100NEWS)=이승열 기자] 국세청(청장 김현준)은 코로나19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호소하는 납세자를 지원하기 위해 미수령 환급금 찾아주기를 실시한다고 25일 발표했다.

 

환급금’은 중간예납, 원천징수 등으로 납부한 세액이 납부해야 할 세액보다 많은 경우 발생한다. 하지만 상당수의 납세자가 주소이전 등으로 국세환급금통지서를 받지 못해 환급금발생 사실을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국세청은 납세자가 미수령 환급금을 잊지 않고 받아갈 수 있도록 매년 미수령 환급금 찾아주기를 시행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호소하는 가정을 위해 '미수령 환급금 찾아주기'를 예년보다 1개월가량 조기 실시하게 되었다.

 

국세청은 우편과 전화 등 기존 안내방식에 더하여 모바일우편발송시스템을 통해 국세환급금 안내문을 발송할 예정이다. 안내문을 받은 납세자는 간단한 본인 인증절차를 걸친 후 모바일 안내문을 확인할 수 있다. 국세청은 이를 통해 주소 이전 등으로 우편 안내문 수령을 하지 못하는 납세자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모바일 안내문은 카카오톡 또는 문자메시지로 발송된다. 모바일로 안내문 발송이 실패할 경우에는 우편 또는 전화로 안내될 예정이다. 안내문 발송일은 6월초이며, 지방청에서는 5월 중으로 납세자에게 개별 전화 연락을 실시한다.

 

▲ 홈택스에서 환급계좌를 신고하는 방법  © 제공=국세청


안내문을 수령한 납세자는 모바일 홈택스인 '손택스'를 비롯하여 홈택스 홈페이지와 정부 24 홈페이지를 통해 미수령 환급금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인터넷 사용이 어려운 경우에는 관할 세무서에 전화로 문의하여 확인 가능하다.

 

미수령 환급금은 다양한 방식으로 수령할 수 있다. 인터넷 및 모바일을 사용할 경우 홈택스 홈페이지나 '손택스'(모바일 홈택스)에 본인의 계좌를 신고한 후 수령이 가능하다. ‘미수령 환급금을 수령 받을 계좌는 국고대리점으로 지정되지 않은 인터넷은행(카카오뱅크, K뱅크)을 제외한 모든 은행이 가능하다.

 

인터넷 사용이 어려울 경우에는 팩스나 우편을 통해서도 가능하다. ‘환급 계좌개설(변경)신고서서식에 본인 계좌를 기재하여 관할 세무서에 팩스 또는 우편으로 보내는 방식이다. 서식은 국세청 홈페이지에서 찾을 수 있다.

 

미수령 환급금은 납세자가 모바일 인터넷 우편 팩스 등으로 신고한 계좌로 입금된다.

 

미수령 환급금을 현금으로 수령할 수도 있다. ‘국세환급금통지서와 신분증을 지참 후 가까운 우체국에 방문하면 가능하다. 이때 주의할 점은 국세환급금 안내문이 아닌 국세환급금 통지서를 지참해야 하는 것이며, 국세환급금통지서가 없을 경우에는 전국 어느 세무서에서나 발급이 가능하다.

 

국세청은 미수령 환급금안내를 가장한 사기 수법을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국세청(세무서) 직원은 절대 어떠한 경우에도 납세자에게 입금을 요구하지 않으며, 계좌 비밀번호 카드번호 인터넷뱅킹 정보 등을 요청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한, 안내문을 받지 않은 상태에서 안내전화를 받은 납세자는 세무서 홈페이지 또는 국세상담센터를 통해 진위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국세청은 앞으로도 미수령 환급금 찾아주기를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납세자 재산권 보호 및 국민 경제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100뉴스 /
이승열 기자
ksh@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00뉴스, 백뉴스, 시니어, 국세청, 미수령환급금, 환급금, 세무서, 국세청손택스, 손택스, 홈택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