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 2017년 벤처펀드 조성 및 벤처투자 동향 발표

2017년 벤처펀드 첫 4조원 돌파, ‘사상 최고’

강수현 기자 | 기사입력 2018/01/29 [16:06]

중소벤처기업부, 2017년 벤처펀드 조성 및 벤처투자 동향 발표

2017년 벤처펀드 첫 4조원 돌파, ‘사상 최고’

강수현 기자 | 입력 : 2018/01/29 [16:06]

2017년도 신규 벤처펀드 조성액이 처음으로 4조원을 넘어 사상 최고치인 4조4,000억원을 기록하였으며, 벤처투자 금액도 10.7% 증가한 약 2조4,000억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였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가 29일 발표한 2017년 벤처펀드 조성 및 벤처투자 동향은 아래와 같다.
 
① (펀드) 벤처펀드는 2016년에 처음으로 3조원을 넘어섰으며 1년 만에 또다시 4조원을 돌파한 4조4,430억원으로 2016년(3조4,625억원*) 대비 28.3% 증가하였다.
* 2016년 말 기준 2016년 신규 결성된 벤처펀드는 3조1,998억원이었으나 해당 펀드 중 일부가 2017년도에 증액되어 2017년 말 기준으로 3조4,625억원
 
증가의 주요 요인으로는 정부가 모태펀드에 역대 최대의 추경(8,600억원)을 편성하였으며 민간 출자자수와 출자금액이 각각 36.2%(469개 → 639개, 170개 증), 24.3%(2조1,580억원 → 2조6,818억원, 5,238억원 증)로 대폭 증가한데 기인
 
② (투자) 2017년 벤처투자 규모는 2조3,803억원으로 역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였으며, 2016년(2조1,503억원) 대비 10.7% 증가하는 등 2013년 이후 5년 연속 투자금액이 증가하였다.
 
투자받은 기업수는 소폭 증가(1,191개사 → 1,266개사, 75개사 증)하였으며 평균 투자금액은 18억8,000만원이다. 다만 창업초기기업에 대한 투자비중은 업체수 기준 소폭 감소(2016년 46.0% → 2017년 43.7%, △2.3%p)했다.
 
③ (회수 등) 2016년 주춤했던 해산조합의 수익률도 크게 개선(1.07% → 3.43%, 2.36%p 증)되었으며 2017년에 해산한 51개 조합은 총 1조1,088억원을 투자하여 1조2,932억원을 회수함으로써 1,844억원의 수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창투사 설립현황을 보면 신규로 등록한 창투사는 5개로 벤처캐피탈 출신이 2개를 설립하고 제약·바이오 기업인 ㈜파마리서치프로덕트와 ㈜메디톡스가 각각 창투사를 설립했다. 부산경남 지역의 중견기업들도 창투사를 설립하여 선배 중견기업과 벤처캐피탈리스트의 창업투자회사 설립으로 재투자도 지속되었다.
 
중기부 박용순 벤처투자과장은 “제도개선을 통해 민간자금 유입이 확대되는 것을 확인하였으며, 2017년에 결성된 펀드가 올해에 본격적으로 투자를 시작하고 올해에도 혁신모험펀드를 조성하는 등 벤처투자 시장에 자금이 충분히 공급될 것”이라며 “자생력 있는 민간 중심의 투자생태계 강화를 위한 ‘벤처투자촉진법’ 제정과 모태펀드 운용도 개편할 것”이라고 밝혔다.
 
(100뉴스=강수현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