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두 배로 커지는 즐거움! 시니어 풍선아트 초급반 현장을 다녀오다

수강생들이 완성한 작품들은 가족들과 함께 즐길 수 있어

이다솜 기자 | 기사입력 2019/08/01 [11:18]

[카드뉴스] 두 배로 커지는 즐거움! 시니어 풍선아트 초급반 현장을 다녀오다

수강생들이 완성한 작품들은 가족들과 함께 즐길 수 있어

이다솜 기자 | 입력 : 2019/08/01 [11:18]

 

 

 

 

 

 

 

 

 

 

[백뉴스(100NEWS)=이다솜 기자] 29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송파실벗뜨락 노인복지관을 찾았다. 강의실에서는 ‘시니어 풍선아트 초급반’ 수업이 한창이었다. 수업은 자유롭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수강생들은 풍선으로 ‘탱탱볼’을 만들고 있었다. 이들은 투명한 풍선 안에 색색의 풍선들을 넣은 뒤 매듭을 짓기 위해 노력했다. 한 쪽에서 누군가 놓친 풍선이 ‘푸르르’ 소리를 내며 날아가자, 작품을 만들던 수강생들이 ‘까르르’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수업 내내 수강생들의 얼굴에서는 웃음이 떠나지 않았다.

 

수강생들이 탱탱볼을 완성하자,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탱탱볼을 마구 튕기기 시작했다. 이들은 누가 시키지 않았는데도 아이처럼 크게 웃으며 탱탱볼을 가지고 놀았다.

 

수강생들은 이어서 ‘강아지’를 만들었다. 수강생들이 서로를 돕는 장면도 자주 보였다. 한 시니어가 옆에 있던 시니어에게 도움을 요청하자, 자신이 만들던 것을 내려놓고 동료의 작품을 살피던 수강생도 있었다.

 

김태윤 송파실벗뜨락 대리는 “초급반 과정을 들으면 풍선아트 3급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수강생들이 자격증을 취득해 직접 강사 등으로 활약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설명했다.

 

#100뉴스 #시니어종합뉴스 #송파실벗뜨락 #풍선아트 #시니어 #노인복지관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