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뉴스] 중기부, 2018년도 기술창업지원 대폭 강화

강수현 기자 | 기사입력 2018/01/02 [15:21]

[100뉴스] 중기부, 2018년도 기술창업지원 대폭 강화

강수현 기자 | 입력 : 2018/01/02 [15:21]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가 2018년도 중기부의 기술창업 지원 예산으로 메이커스페이스 조성사업에 235억원이 신설되고 TIPS사업 예산이 840억원에서 1062억원으로 증액되는 등 전년 대비 13.8% 늘어난 6993억원이라고 밝혔다.
 
중기부의 창업지원사업 운용계획을 보면 첫 번째로 일자리 창출 우수 창업기업 등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창업지원기업 선정 시 ‘일자리 창출 실적 우수기업’과 ‘일자리 안정자금 수급기업’에 대해서는 최대가점을 부여한다.
 
창업사업계획서에 ‘직원-기업 간 성과공유제 도입’ 등 사회적 가치 실천계획을 포함하여 평가하고 지원 후 5년 동안 일자리 변화를 추적·관리하여 창업지원사업 개편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두 번째로 메이커 스페이스 조성사업에 235억원, 사내창업 프로그램에 100억원 등을 신설한다. 제조창업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창작공간인 메이커 스페이스를 전국에 신규 조성하고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 내 유망 사내벤처팀을 발굴하여 아이템 사업화 및 분사창업에 필요한 자금과 서비스를 지원한다.
 
세 번째로 성공가능성이 높은 창업자를 선발·지원하기 위해 민간 투자자 등이 창업지원 대상을 선정하면 정부가 후속 지원하는 TIPS 방식을 창업지원 사업 전반으로 확산한다.
창업지원사업별 특성에 맞추어 사업 주관기관의 선투자를 의무화하거나 창업팀 발표를 투자유치식 사업발표로 변경해 나갈 계획이다.
 
네 번째, 산업 간 융복합이 이루어지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추어 신사업 창출 촉진을 위한 팀창업도 촉진한다. 청년과 중·장년간 ‘세대융합형 팀창업’에 128억원 지원하고 다양한 분야와 배경을 가진 인재간의 팀창업을 우대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중기부가 과기부 등 관계부처를 통해 취합한 2018년도 창업지원 사업 규모는 총 7개 부처 7796억원으로 조사되었다.
 
이번 통합공고에 포함된 창업지원 사업은 ‘K-스타트업’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사업별 세부계획은 향후 별도 공지될 예정이다.
 
(뉴스컬처/백뉴스=강수현 기자)
[뉴스컬처 360VR] [뉴스컬처 연예TV] [네이버 포스트]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