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로 안방극장 찾아가

- 5월 28일 오후 7시 10분, ‘꽃보다 아름답다 - 전남 광양’ 편 -
- 윤동주 & 정병욱, 스타사진관, 쑥붕어빵 등 뭉클하고 따뜻한 광양 이야기 -

김서현 기자 | 기사입력 2022/05/27 [23:14]
주절주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절주절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로 안방극장 찾아가
- 5월 28일 오후 7시 10분, ‘꽃보다 아름답다 - 전남 광양’ 편 -
- 윤동주 & 정병욱, 스타사진관, 쑥붕어빵 등 뭉클하고 따뜻한 광양 이야기 -
기사입력: 2022/05/27 [23: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광양시가 오는 28일 오후 7시 10분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제172화 ‘꽃보다 아름답다- 전남 광양’ 편을 통해 안방극장을 찾아간다.

 

이번 방송에서는 섬진강이 바다와 만나는 망덕포구와 배알도 섬 정원, 섬진강자전거길, 윤동주 정병욱 가옥 등 꽃보다 아름다운 광양의 경관과 역사적 공간이 화면을 가득 채울 예정이다.

 

배우 김영철이 배알도 별 헤는 다리를 걸으며 다리에 얽힌 이야기를 잔잔하게 들려주고,섬진강자전거길을 달리며 아름다운 풍광을 파노라마로 보여준다.

 

또한 골목을 걷다 발견한 진상면의 오래된 스타사진관과 젊은 세대의 新 여행법인 시내버스투어에서 만난 친절한 부부 버스기사의 알콩달콩한 삶도 엿볼 수 있다.

 

백운산 아래 53년 역사를 자랑하는 쑥붕어빵, 양산마을 매실쌀강정 등 사연과 정성이 가득한 별미에 재첩국수와 물회 등 강과 바다가 어울려 만든 광양의 풍미도 맛본다.

 

망덕포구 한켠에 있는 빛바랜 윤동주 유고 보존 정병욱 가옥에 들러서는 윤동주가 친필로쓴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를 간직해 세상에 알린 스토리를 깊은 울림으로 전달한다.

 

김성수 관광과장은 “언제나 포근하게 품어주는 백운산과 굽이굽이 말없이 흐르는 섬진강을따라 아름다운 사연을 간직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시청자에게 깊은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 감동이 광양여행으로 이어져 광양의 아름다운 풍광과 꽃보다 향기로운 사람들의이야기를 직접 만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는 동네의 숨겨진 정보, 사람들의 이야기를 배우 김영철의 여정을통해 재발견하고 알려주는 도시 기행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으로 따뜻한 감동을 선사한다.

 

[백뉴스=김서현 기자]

김서현 기자 김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