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블루스’ 한지민X김우빈의 사랑, 뻔한 로맨스 아니었다!

김서현 기자 | 기사입력 2022/05/27 [14:12]
주절주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절주절
‘우리들의 블루스’ 한지민X김우빈의 사랑, 뻔한 로맨스 아니었다!
기사입력: 2022/05/27 [14: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우리들의 블루스’ 한지민, 김우빈 로맨스에 숨겨진 서사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 김양희 이정묵/기획 스튜디오드래곤/제작 지티스트) 속 이영옥(한지민 분)이 감췄던 의문의 인물 정체가 밝혀지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영옥에게 전화를 걸었던 사람은 바로 다운증후군을 가진 쌍둥이 언니 이영희(정은혜 분)였다. 제주를 찾은 이영희의 등장은 모두를 놀라게 했고, 이영옥의 남몰랐던 가족사가 공개되며 가슴을 아리게 했다.

 

박정준(김우빈 분)과의 로맨스도 새롭게 바라보게 됐다. 해녀와 선장의 달달한 로맨스로만 알았던 ‘영옥과 정준’의 이야기는 단순한 사랑 이야기가 아니었다. 장애를 가진 가족을 둔 이영옥의 아픔, 이영옥의 옆에 서겠다는 박정준의 사랑 등이 예고되며 깊이를 더했다. 노희경 표 삶의 향기가 묻어난 이야기였다. 이와 함께 이영옥과 박정준의 초반 로맨스 장면도 시청자들이 다시 곱씹게 만들며 주목받고 있다.

 

# 설레는 밤 산책 장면에 숨겨진 영옥의 아픔

 

이영옥과 박정준이 썸을 탔던 4회 밤 산책 장면은 낭만적인 분위기로 설렘을 안겼다. 이 장면에서 이영옥은 박정준의 키를 재면서, 자신이 만났던 과거 남자들을 언급해 의아함을 자아냈다. 모든 것이 밝혀진 후 이영옥이 이러한 말을 한 이유를 짐작하게 했다. 이영옥은 언니를 본 후 태도를 바꾼 남자들에게 상처를 입고 마음의 문을 닫았던 것이었다. 왜 여기저기 옮겨 다니며 살았냐는 박정준의 질문에 “일 따라 남자 따라, 그리고 남자랑 헤어져서”라고 흘리듯 답했던 당시 이영옥의 대사에는 상처가 숨겨져 있었다.

 

# 정준의 진지한 고백에 입을 맞춘 영옥의 용기

 

박정준은 이영옥을 둘러싼 소문 때문에 고민에 휩싸였다. 이영옥을 진짜 사랑할 수 있을지 답을 내리기 위해서였고, 자신의 마음을 확실히 정한 후 “우리 사귀어요”라고 고백했다. 이영옥은 박정준의 진지하고 곧은 눈빛을 바라보며, 그를 대하던 장난 같은 태도를 바꿨다. 그동안 많은 상처를 받았지만, 그래도 박정준을 믿고 싶었던 것. “날 다치게 안 하면 되잖아요. 왜 다치게 할 작정이에요?”라는 박정준의 말에 입을 맞추는 이영옥의 엔딩 장면은 단순한 고백에 대한 답이 아니었다. 다시 용기내 사랑을 하고 싶은 이영옥의 마음이 숨겨져 있었다.

 

# 소문이 아닌 영옥을 믿은 정준의 직진

 

박정준은 이영옥이 거짓말을 한다는 소문을 들어도, 이영옥에게 전화를 건 인물에 대한 소문이 돌아도, 다른 사람들의 말을 믿지 않고 이영옥을 믿고 직진했다. 이영옥 자체를 사랑하고 바라보려는 박정준의 모습은 여러 장면에 걸쳐 그려졌고, 순수하고 올곧은 마음을 가진 박정준의 매력을 쌓았다. 14회 박정준은 이영옥의 가족사를 알고도, ‘자신은 다른 남자들과 다를 것’이라며 이영옥을 떠나지 않았다. “잘 봐. 내가 얼마나 누나를 사랑하는지”라고 말하며 이영옥의 손을 잡는 14회 박정준의 모습은 앞서 보여준 박정준의 진심이 있었기에 더 강렬하게 다가올 수 있었다.

 

한지민과 김우빈은 달달한 장면 속 섬세한 감정 연기로 캐릭터 서사와 매력을 쌓았다. 이에 14회 ‘영옥과 정준, 그리고 영희1’ 에피소드의 울림을 더 크게 전할 수 있었다. 새로운 전개를 맞은 이영옥과 박정준의 로맨스는 진한 감정 연기 향연을 예고한 상황. 캐릭터 그 자체가 된 한지민, 김우빈이 보여줄 더 깊어진 연기와 케미가 어떠할지 기대 역시 높아진다.

 

한편, tvN ‘우리들의 블루스’ 15회 ‘영옥과 정준, 그리고 영희2’ 에피소드는 5월 28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tvN ‘우리들의 블루스’

김서현 기자 김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