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 철도영수증’ 사라진다…승차권 진위확인 서비스

행안부·코레일 협업해 오픈API 제공…출장비 정산 시간도 단축

권상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5/12 [14:41]
즐거운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즐거운 경제
‘허위 철도영수증’ 사라진다…승차권 진위확인 서비스
행안부·코레일 협업해 오픈API 제공…출장비 정산 시간도 단축
기사입력: 2022/05/12 [14: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승차권 진위확인 조회 서비스로 허위 철도 영수증을 악용한 출장비 부당수령 사례가 없어질 전망이다.

 

행정안전부와 한국철도공사는 오는 12일부터 한국고속철도(KTX), 도시간특급열차(ITX)-새마을 등의 열차 승차권 진위확인 서비스를 공개에이피아이(Open API) 방식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코레일 승차권 정보는 출력물로만 제공해 공공기관 및 민간 기업에서 출장자가 열차를 실제로 이용했는지, 중간에 취소하거나 환불했는지 확인하기 어려웠다.

 

때문에 공공기관과 민간 기업 등에서 출장비 정산을 위해 코레일 승차권의 발권·취소 확인 정보의 개방에 대한 요청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에 행정안전부와 코레일은 허위 철도영수증을 근절하고 출장비 부당수령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는 12일부터 공공데이터포털을 통해 승차권 정보를 개방한다.

 

코레일의 승차권 진위확인 오픈 API를 기관의 출장비 정산 시스템과 온라인으로 연계한 후 내부 시스템에서 승차권 번호와 승차일자를 입력하면 승차권의 실제 발권 및 취소 여부와 함께 출발·도착역, 시간정보, 열차정보 등도 조회할 수 있다.

 

▲ 코레일 승차권 진위확인 조회 서비스 흐름도. 



민간 기업은 공공데이터포털에서 기업회원으로 가입 후 활용신청을 통해 코레일의 승차권 진위확인 조회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공공기관은 기존의 기관 계정으로 이용하면 된다.

 

이 서비스로 출장비 정산 업무 처리시간을 단축해 행정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허위 승차권으로 출장비를 정산·요청하는 부정행위를 사전에 방지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덕수 행안부 공공데이터정책관은 “승차권 진위확인 조회 서비스를 통해 공공기관과 민간 기업의 출장비 부정수급이 차단되는 등 투명한 업무처리가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공공데이터를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식의 서비스를 개발해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백뉴스=권상희 기자]

권상희 기자 권상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