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엔 박물관·미술관으로 오세요!”…박물관·미술관 주간

13~22일…‘함께 만드는 뮤지엄’ 등 전국서 31개 다채로운 행사

김수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5/10 [11:01]
와글와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와글와글
“5월엔 박물관·미술관으로 오세요!”…박물관·미술관 주간
13~22일…‘함께 만드는 뮤지엄’ 등 전국서 31개 다채로운 행사
기사입력: 2022/05/10 [11: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문화체육관광부는 국제박물관협의회(ICOM), 국립박물관문화재단과 함께 13일부터 22일까지 ‘2022 박물관·미술관 주간(이하 박미주간)’을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박미주간은 국제박물관협의회가 박물관·미술관의 중요성 및 사회 문화적 역할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확산하고 이해를 높이기 위해 해마다 5월 18일로 지정한 ‘세계 박물관의 날’을 기념해 지난 2012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국제박물관협의회가 선정한 ‘박물관의 힘’을 주제로 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박물관·미술관의 선한 영향력을 함께 모색한다.

 

‘박미주간 개막식’은 오는 13일 오후 3시부터 90분 동안 온라인 생중계한다.

 

올해 개막식 진행은 박미주간의 홍보대사이자 강연과 인터뷰 등으로 아름다운 한국 예술을 널리 알리고 있는 방송인 마크 테토가 맡는다. ‘국립중앙박물관 후원회’ 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마크 테토는 지난 2018년 일본의 고미술상으로부터 고려시대 불감과 관음보살상을 구매해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해 화제가 된 바 있다.

 

개막식 1부에서는 올해 세부 행사를 미리 만나보고 2부에서는 ‘지속성과 확장성을 위한 박물관의 사회적 역할’을 주제로 다양한 현장 전문가와 시민들이 의견을 나눈다.

 

올해 박미주간에는 ▲온·오프라인 전시 프로그램 ‘함께 만드는 뮤지엄(6개)’ ▲일상에서 박물관·미술관을 향유하는 ‘거리로 나온 뮤지엄(2개)’ ▲박물관의 힘을 주제로 한 교육·체험 중심의 ‘주제형 프로그램(23개)’▲ 온·오프라인 참여형 행사 ‘뮤궁뮤진/뮤지엄꾹’ 등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에 처음 실시하는 ‘함께 만드는 뮤지엄’은 실험적 방식의 전시 기획을 통해 박물관·미술관에 시험 무대를 제공하고, 국민에게는 새로운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했다.

 

▲ 2022 박물관·미술관 주간 포스터 



헬로우뮤지엄에서는 어린이날 100주년을 기념해 현대 미술작가 5명이 참여한 소리예술(사운드아트), 촉감 설치물 등을 만나볼 수 있는 <꿈적꿈적>을 선보이고, 거제포로수용소유적박물관에서는 거제도 피난민 생활을 다루는 전시와 강연 프로그램 <피란살이 거제살이>를 준비했다. 온양민속박물관과 백남준아트센터, 여주곤충박물관 등도 각자의 색깔을 담은 전시를 관람객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거리로 나온 뮤지엄’ 프로그램도 이어진다. 이화여자대학교박물관은 3차원 영상과 그래픽을 활용해 조선시대 이상향을 색다르게 구성한 <거리에서 통(通)하다: 증강현실(AR)로 연결되는 전통과 현실의 이상향>을 용산역 대계단, 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광장 등에서 진행한다. 목포자연사박물관은 공룡을 비롯한 자연사를 체험형 콘텐츠로 만든 <케이블카 타고 떠나는 자연사 나들이>를 목포해상케이블카 북항 하차장에서 전시한다.

 

전국 23개 박물관·미술관에서는 ‘박물관의 힘’을 주제로 교육, 체험, 융·복합 공연 등 ‘주제형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전국 박물관·미술관 도장 찍기 여행 ‘뮤지엄꾹’과 온라인 참여 행사 ‘뮤궁뮤진’도 박미주간에 활기를 더한다.

 

아울러 세계박물관협의회 한국위원회, 한국박물관협회 등 16개 학회와 단체가 ‘박물관의 힘’을 주제로 박물관·미술관 발전 방안을 함께 논의하는 ‘제16회 한국박물관 국제학술대회’(18~22일)를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전국 박물관·미술관인들이 한곳에 모여 ‘자랑스런 박물관인상’, ‘올해의 박물관·미술관상’ 등을 시상하는 ‘제25회 전국박물관인대회’도 16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연다.

 

문체부 정책담당자는 “올해 박미주간은 박물관·미술관의 사회적 역할과 문화적 힘에 대해 함께 고민할 수 있는 시간으로 기획했다”며 “5월 가정의 달과 연계해 많은 사람들이 즐겁고 뜻 깊은 시간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백뉴스=김수희 기자]

김수희 기자 김수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