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것들용어사전] 밈으로 정리하는 2021년

2021 유행어, 밈 정리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2/03/02 [22:25]
알토란 이야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알토란 이야기
[요즘것들용어사전] 밈으로 정리하는 2021년
2021 유행어, 밈 정리
기사입력: 2022/03/02 [22: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2021년을 장식한 유행어, 밈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 제공=KBS


인터넷 속 밈과 유행어의 유통기한은 만약 그런 것이 있다면 4개월 정도의 주기라고 볼 수 있다. 아무리 재밌는 유행어, 밈이라도 4개월을 넘기는 힘들다. 오늘은 2021년을 장식한, 인터넷 속 사람들이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긴 밈과 유행어를 모아봤다.

 

■ 무야호

 

1. MBC에서 방영하던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 195회(2010년 3월)에서 등장했다. 

 

2. 알래스카 현지의 교민들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출연진의 무한도전을 즐겨 보시냐는 질문에 한 교민은 즐겨본다고 답했다. 이에 출연진이 함께 구호를 외치는 것을 요구하며 ‘무한’을 선창하자 뜬금없이 ‘무야호’라고 외친 것이 화제가 되었다. (원래 구호는 ‘무한’이라고 외치면 ‘도전’이라고 외치는 것이다.)

 

3. 이후 한 출연자는 해당 교민이 무안하지 않도록 “그만큼 신나시는 거지”라고 말했는데, 이 대사까지 밈으로 활용되는 경우도 많다.

 

4. 당시에는 그렇게까지 큰 반향을 일으키지 않았으나, 다양한 유튜브 채널에 해당 편이 여러번 업로드되며 본격적으로 인기를 끌었다.

 

■ 악으로 깡으로 버텨라

 

1. 모 인터넷 게시판의 ‘해병대’ 섹션에서 만들어진 용어. 이상한 말이지만, 이 섹션에 진짜 해병대는 별로 없고 해병을 주제로 소설을 쓰거나, 해병대를 놀리는 사람이 더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2. 해당 밈도 한 소설에서 유래한다. 한 신병이 구타를 당해 토를 했다. 구타를 했던 선임은 토사물을 보며 말한다. “니가 선택한 해병이다. 악으로 먹어라.”

 

3. 해당 게시물이 유명해지며 ‘니가 선택한 00이다, 악으로 깡으로 버텨라’라는 식의 인터넷 유행어가 생겼다.

 

예시) A; 출근하기 싫어 / B: 니가 선택한 직장이다. 악으로 깡으로 버텨라.

A) 니가 선택한 솔로다. 악으로 깡으로 버텨라. / B: 선택한 적 없는데요.

 

■ 머선 129

 

1. ‘무슨 일이야’의 경상도 사투리인 ‘머선 일이고’의 ‘일이고’를 숫자 ‘129’로 표현한 것이다.

 

2. 어디서 처음에 사용되었는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인터넷 방송에서 먼저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

 

3. tvN 예능 프로그램 ‘신서유기’에서 자막으로도 활용되며 대중적으로 많이 퍼졌다.

 

4. 2021년 5월부터 10월까지 ‘머선129’라는 예능이 카카오TV에서 방송되기도 했다.

 

■ 오징어 게임

 

1. 황동혁 감독의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다. 2021년 9월 공개가 되어 전 세계에서 시청 순위 1위가 되는 기염을 통했다. 해당 드라마는 미국 배우조합상에서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스턴트 앙상블상까지 3관왕을 달성하며, 출연진도 얼떨떨하게 만들었다.

 

2. 해당 드라마의 유행어로는 “제발 그만해, 이러다 다 죽어. 나 무서워.”, “우린 깐부잖아.”, “가만히좀 있어요, 생각좀 하게.” 등 다양하다.

 

3. 유행어 외에도 해당 드라마의 음악, 게임(달고나,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등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 멈춰!

 

1. 학교폭력 예방대책 매뉴얼에 제시된 표어 중 하나. 

 

2. 동급생이 학교폭력을 저지르는 것을 목격했을 때, 외치도록 하는 구호였다.

 

3. 해당 영상의 어색함, ‘멈춰’라는 단어가 주는 재미가 커서 2021년 크게 유행했다.

 

4. 인터넷에서는 ‘00, 멈춰!’의 형태로 사용된다. ‘00’에는 아무런 말이나 들어가도 된다.

 

[백뉴스=김영호 기자]

김영호 기자 김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많이 본 뉴스